검찰의 14번째 경기도청 압수수색.. 김동연지사 강력반발

[ 시사경제신문 ] / 기사승인 : 2023-12-05 01:51:13 기사원문
  • -
  • +
  • 인쇄

사진제공=경기도
사진제공=경기도




지난 4일,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경기도청 압수수색에 대해 "대단히 불쾌하다. 지금 이 시간에 검찰은 도지사 비서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라며 "이 나라가 검찰국가인가. '검주(檢主) 국가'인가. 이 나라의 주인은 누구냐"라며 강력하게 반발 의사를 표명했다.



김 지사는 이어 "경기도정에 대한 검찰의 도를 넘는 업무방해를 중단해달라"라며 "앞서 경기도청에 대해 14번, 54일간 약 7만건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건은 취임하기 훨씬 전 일"이라고 설명하며, "컴퓨터도 (내가) 취임하면서 새로 구입한 컴퓨터다. 비서실 컴퓨터도 새 컴퓨터고, 더욱이 (경기도청은) 지난해 5월 신청사로 이전했다"라며 압수수색과 관련된 사실을 밝혔다.



그는 또한 "경기도는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해왔다"면서 "그런데도 이렇듯 실무자들(23명)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으로 광범위하게 장기간에 걸쳐 조사한다는 건 공직생활을 오래 한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특히 "총선을 앞두고 야당 대표를 겨냥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고 있나. 검찰은 선택적 수사를 해도 되나"라고 따져 물었고, "도를 넘은 검찰수사와 경기도정에 대한 업무 방해를 즉각 중단하라"며 "괴롭히기 수사, 불공정한 정치수사를 이제 멈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사경제신문=강석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