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미국, 혈투 끝에 0:0 무승부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6 06:01:01 기사원문
  • -
  • +
  • 인쇄
잉글랜드와 미국이 치열한 혈투 끝에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잉글랜드와 미국이 2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 바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B조 2차전에서 맞대결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나란히 승점 1점을 나눠가진 양 팀은 월드컵 조별리그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잉글랜드는 1승 1무(승점 4)으로 조 1위를 지켰고, 미국은 2무(승점 2)로 조 3위를 유지했다. B조 2위는 웨일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이란(승점 3점, 1승 1패)이고 조 최하위는 웨일스(승점 1점, 1무 1패)다. 승점 1점 차이로 4팀이 나란히 위치하면서 B조는 최종전 결과까지 상황을 지켜봐야 알 수 있을 정도로 혼전 상황이 됐다.



잉글랜드는 1경기 이란을 상대로 6-2 대승을 거뒀고, 미국은 웨일스에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1-1 무승부를 거둔 상황. 잉글랜드가 화끈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한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미국이 훨씬 더 효율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잉글랜드는 좀처럼 공격 기회를 잡지 못했고, 미국은 역동적으로 그라운드를 누볐다. 미국이 잉글랜드보다 오히려 더 많은 슈팅 숫자를 기록하며 주도적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잉글랜드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부카요 사카, 해린 케인, 라힘 스털링 공격 삼각편대에 주드 벨링엄, 메이슨 마운트, 데클란 라이스가 중원 미드필더로 출전한다. 키어런 트리피어, 존 스톤스, 해리 매과이어, 루크 쇼가 포백라인에 서고 골키퍼로는 조던 픽포드가 선발 출전했다.

미국도 4-3-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공격진은 크리스쳔 풀리시치, 하지 라이트, 티모시 웨아가 나섰고, 유누스 무사, 타일러 아담스, 웨스턴 멕케니가 중원을 이뤘다. 포백 라인은 안토니 로빈슨, 팀 림, 워커 짐머만, 세르지뇨 데스트, 맷 터너가 출격한다.

<전반전 점유율 앞선 잉글랜드, 그러나 미국이 주도한 공격>




경기 초반 양 팀의 빠른 공방 속에 좀처럼 첫 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 전반 10분 잉글랜드의 첫 번째 슈팅이 나왔다. 사카의 컷백 패스를 이어 받은 케인이 슈팅을 때렸지만 미국 센터백 짐머만의 몸을 던진 수비에 막혔다.

이후 공세를 높인 잉글랜드는 전반 11분 코너킥 이후 매과이어가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로 연결해준 패스를 마운트가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미국도 이날 월드컵에서 첫 선발 출전한 공격수 라이트의 높이와 속도를 앞세워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17분 라이트가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반면 잉글랜드는 케인이 최전방과 공격형 미드필더에 가까운 위치까지 오가며 초반 공격 전개의 꼭짓점 역할을 도맡았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지난 1차전 이란전과 비교해 미국의 공격을 막기 위해 전체적인 라인을 내려 수비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다.

전반 26분 미국이 패스게임을 통해 우측으로 공격을 전개한 이후 웨아가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맥케니의 슈팅이 벗어나고 말았다. 이어진 전반 29분 무사의 슈팅은 잉글랜드의 수비진에 맞은 이후 픽포드에게 잡혔다. 이어 전반 33분에는 맥케니에게 패스를 이어 받은 풀리시치가 강력한 슈팅을 때렸지만 크로스바 상단을 맞고 말았다.

전반 중반까지 미국에 주도권을 내줬던 잉글랜드가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점유율을 높여갔다. 하지만 페널티박스 안에 여러 차례 공을 연결하고도 마지막 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41분 미국의 우측 윙백 데스트가 폭발적인 오버래핑 이후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이어진 43분에는 우측에서 라이트의 패스를 이어 받은 데스트가 곧바로 크로스를 올렸다. 풀리시치가 경합 끝에 헤더를 성공시켰지만, 슈팅이 골문 좌측을 벗어났다.

후반 45분 잉글랜드도 왼쪽 풀백 쇼가 거침 없는 드리블로 페널티 박스 에어리어안으로 파고든 이후 컷백 패스를 연결했다. 사카가 슛을 때렸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잉글랜드가 추가 시간 1분 마운트가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상대 골키퍼 터너의 정면으로 향했다. 추가 코너킥 기회도 무산되면서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 됐다.

전반전 잉글랜드가 점유율에선 61%로 39%의 미국에 크게 앞섰다. 하지만 슈팅 숫자는 오히려 미국이 5회(유효 1회)로 3회(유효 1회)에 그친 잉글랜드보다 많았다. 전체적으로 잉글랜드의 공격은 답답했고, 미국이 골대를 때린 슈팅을 포함해 더 날카로운 장면을 자주 연출했다.

<후반전에도 열리지 않았던 양 팀 골문>




후반전 들어 미국이 잉글랜드를 몰아붙였다. 후반 4분 라이트가 슈팅을 노렸지만 수비수에 막혔다. 이후 맥케니도 골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빗나가고 말았다. 후반 13분 미국의 공격 전개가 풀리시치의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이번에도 잉글랜드의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초중반까지 중원싸움에서 미국이 잉글랜드를 압도했다. 또 미국은 속도감 있는 공격 전개를 통해 빠른 패스앤무브를 통해 계속해서 잉글랜드 진영에서 공격을 전개했다. 반대로 잉글랜드는 롱볼을 통해 공격 전개를 노렸지만 이것이 번번이 빗나가면서 공격권을 다시 내주는 흐름이 반복됐다.

후반 18분 풀리시치가 다시 슈팅을 때렸지만 이번에도 잉글랜드 수비에 막혔다. 후반 19분 풀리시치의 코너킥은 위협적으로 잉글랜드 골문을 노렸지만 미국 선수들의 머리에 닿지 않았다.

결국 잉글랜드가 후반 25, 26분 스털링과 벨링엄을 빼고 잭 그릴리쉬와 조던 헨더슨을 투입해 공격진과 미드필더진에 변화를 줬다.

그리고 교체된 헨더슨이 투입 직후 곧바로 좌우로 공을 뿌려주는 새로운 공격 전개를 선보였다. 또 그릴리쉬도 투입 직후 좌측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돌파하는 드리블을 펼치며 미국 수비진을 위협했다.

미국도 후반 32분, 33분 맥케니와 데스트를 빼고 브랜든 아론슨과 샤켈 무어를 투입했다. 후반 33분 잉글랜드도 사카 대신 래쉬포드를 투입하는 등 양 팀 모두 끝까지 득점을 통한 승리를 노리는 모습이었다.

후반 38분 미국도 웨아 대신 지오바니 레이나, 라이트 대신 조쉬 사전트를 투입하며 끝까지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후반 39분 래쉬포드의 슈팅이 나왔지만 득점에 실패했고, 미국은 정규시즌 종료까지 좀처럼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졌다. 그리고 잉글랜드가 추가 시간 2분 좌측에서 절호의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날카롭게 올라온 쇼의 프리킥을 케인이 방향을 틀지 못하면서 그대로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이후 더 이상의 기회는 없었고, 경기는 그대로 0대0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