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세계 정상 부인들도 김건희 외모 보자 감탄했다(+사진)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6-29 18:27:46 기사원문
  • -
  • +
  • 인쇄



대통령실제공
대통령실제공




2022년 6월 29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한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 내외 초청 갈라만찬에 참석한 가운데 그의 미모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흰색 꽃문양이 장식된 드레스 차림으로 갈라만찬에 참석한 김건희 여사는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미국 질 바이든 여사, 프랑스 브리짓 마크롱 여사,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폴란드 코른하우저 여사 등과 만나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날 김여사와 스페인 왕비와의 대화를 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저희는 나이가 같다"고 했고, 이에 레티시아 왕비는 "나는 9월에 50살이 되는데 생일이 언젠가"라고 했습니다. 김 여사는 "나도 9월이고 2일이 생일이다"라고 했습니다.

김 여사는 또 패션과 한국 문화와 산업에 대해 언급 했습니다. 김 여사는 "왕비님은 패션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다"며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훌륭하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에 레티시아 왕비는 "3년전 한국에 갔을때 여성들이 다 예뻐서 놀랬고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화담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국왕 부부 주최 만찬에 참석해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국왕 부부 주최 만찬에 참석해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사진 =대통령실 제공






그러자 김 여사는 "한국에 다시 오시면 좋겠다. 정중하게 모시고 싶다"고 했고 레티시아 왕비는 "고맙다. 한국에 또 가고 싶다"고 했습니다.

이날 만찬에서 김여사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재회했습니다. 지난 5월 20일 한미정상회담 차 한국을 방문한 당시 김 여사는 만찬 직전 국립박물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안내한 바 있습니다.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에서 김 여사를 먼저 알아본 바이든 대통령이 다가와 여사에 악수를 청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시 만나게 돼 반갑다. 언제 도착했나"라고 했고 김 여사는 "어제 도착했다"라고 했습니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에 "지난달 방한때 매리드업(훌륭한 여상과 결혼을 잘했다)이라고 말씀한게 한국에서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 자주 하시느냐"고 물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저는 결혼하려고 (질 바이든에게) 5번이나 고백했다. 질 바이든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제가 질 바이든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세상 분들은 다 알고 있다"며 웃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미국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미국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 사진=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이번에는 질 바이든 여사에 "지난번에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여기서 이렇게 뵈니 반갑다. 다음에 두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했습니다. 김 여사는 프랑스 영부인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도 대화를 나눴습니다.

마크롱 여사는 김 여사에 "나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고 했고 김 여사는 "만나게 돼 기쁘다. 우리 사이는 물론 두 나라가 잘 됐으면 너무 좋겠다"고 화답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프랑스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프랑스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 사진=대통령실 제공






폴란드의 코른하우저 여사는 "7년째 퍼스트레이디로 활동하고 있는데 어려움이 많다"며 "김 여사가 한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김 여사는 이날 만찬에 흰색 드레스 차림에 흰장갑을 끼고 검은색 손지갑을 들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 만찬 드레스코드는 칵테일 드레스로, 바닥에 끌리지 않는 드레스다. 색깔 제한은 없어 화이트로 했다. 대통령은 짙은색 정장이었다"고 전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