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전용기서 여성 승무원 성추행' 의혹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1 09:19:06 기사원문
  • -
  • +
  • 인쇄
일론 머스크 '전용기서 여성 승무원 성추행' 의혹 (사진-당혹사2 제공)
일론 머스크 '전용기서 여성 승무원 성추행' 의혹 (사진-당혹사2 제공)

세계 최고 갑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전용 제트기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19일(현지시간) 머스크가 2016년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스페이스X 소속 전용 제트기에서 여자 승무원의 다리를 더듬고, 이 승무원에게 성적인 행위를 요구한 의혹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머스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계약직이었던 이 승무원은 2016년 스페이스X 법인 여객기에 탑승한 머스크가 자신의 방에서 마사지를 해달라는 요구에 응했다. 해당 승무원은 마사지사 자격증을 갖고 있었다. 마사지를 받던 머스크는 중요부위를 드러내고 동의 없이 승무원의 허벅지를 만지면서 추가 요구를 들어주면 말 한 마리를 사주겠다고 제안했다. 친구에 따르면 이 승무원은 말을 탈 줄 알았다.

머스크의 요구를 거절한 승무원은 이후 근무 일수가 줄어드는 등의 불이익을 받았다며 2018년 스페이스X 인사팀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스페이스X는 이번 사건을 함구하는 조건으로 승무원에 25만달러를 전했다고 한다.

머스크는 이 보도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이 의혹은 테슬라 주가를 짓누르는 데 기여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