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도움' 힘입어 풀럼에 1-0 승리... 케인 최다골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3-01-24 07:37:49 기사원문
  • -
  • +
  • 인쇄
손흥민 (사진=토트넘 SNS)
손흥민 (사진=토트넘 SNS)

손흥민(토트넘)이 3호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24일 오전 5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6점(11승 3무 7패)을 기록, 풀럼은 승점 31점(9승 4무 7패)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이반 페리시치, 로드리고 벤탄쿠르,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에메르송 로얄, 손흥민, 케인, 데얀 클루셉스키가 선발 출전했다.

풀럼은 4-3-3-1 포메이션으로 대응했다. 베른트 레노, 케니 테테, 이사 디우프, 팀 림, 안토니 로빈손, 주앙 팔리냐, 해리슨 리드, 보비 레이드, 안드레아 페레이라, 윌리안, 알렉산더 미트로비치가 선발로 나섰다.

해리 케인 (사진=토트넘 SNS)
해리 케인 (사진=토트넘 SNS)

이날 경기 초반은 팽팽하게 진행됐다. 그러나 선제골은 토트넘의 케인 발 끝에서 나왔다. 전반 45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오른발 터닝슛을 시도했고 공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에서도 양팀의 공방은 이어졌다. 초반 풀럼이 토트넘을 강하게 몰아치며 득점을 노렸으나 이를 성공하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30분 손흥민을 빼고 히샤를리송을 교체 투입했다.

이후 끝까지 무실점을 지켜내면서 풀럼과의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