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서울 밤사이 천둥번개 비' 2022년 올해 장마기간·시기, 일본장마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6 05:29:20 기사원문
  • -
  • +
  • 인쇄
봄비스케치, 날씨 (출처=한국관광공사)
봄비스케치, 날씨 (출처=한국관광공사)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에 동반된 비 구름대가 동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지금 중부지방에 내리는 비는 (26일) 새벽(00~06시) 경상서부내륙과 전북, 전남권북부로 확대되었다가 아침(06시)까지(서울.인천과 경기북부.서부는 오늘 밤(24시)까지) 대부분 그치겠다.

특히,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고,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서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한편, 이 비 구름대는 폭이 좁고 이동 속도가 빨라 지역별로 강수 지속시간이 짧고 강수량은 적겠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강원산지와 정선평지에는 (27일) 오전까지 바람이 순간풍속 90km/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내일은 중부지방에도 바람이 순간풍속 55km/h(15m/s) 내외로 강하게 불겠다.

(26일) 아침 기온은 10~19도로 (25일, 12~22도)보다 조금 낮겠다.

서울과 인천.경기북서부는 비가 그쳤고, 경기남부와 동부는 시간당 5mm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다.

강수대가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경기남부와 동부는 내일(26일) 새벽(03시)까지 5mm 내외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다.

또한, (26일) 새벽까지 경기남부와 동부는 순간풍속 55km/h(15m/s) 내외의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부산날씨, 경남서부내륙(함양)의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다.

* 주요지점 일 강수량 현황(25일 18시 20분 현재, 단위: mm) 산청 9.2

낮동안 기온상승과 지형적인 영향(지리산 부근)으로 대기가 불안정해져, (25일) 저녁(21시)까지 경남서부내륙(거창, 함양, 산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한편, 소나기가 내리는 곳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대구날씨,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동해남부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m 내외로 다소 높게 이는 곳이 있다.

* 동해남부해상 부이 유의파고/최대파고/풍속 현황 (25일 19시 현재, 단위: 파고 m, 풍속 m/s)
- [먼바다] 포항 1.3/2.0/12.3, 울진 1.1/2.0/8.6

(26일) 새벽까지 동해남부먼바다에는 바람이 30~50km/h(8~14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0~2.5m 높게 일겠다.

대전날씨, 충남권은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앞으로 1~2시간 내에 충남북부서해안(서산, 태안 등)부터 약하게 비가 시작되겠다. 이 비는 점차 충남권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어 내리다가 (26일) 새벽(02~05시)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26일 목요일 오늘의날씨 (기상청 제공)
26일 목요일 오늘의날씨 (기상청 제공)

2022년 올해 장마기간과 장마시기는다음과 같다.

일본 장마기간은 한국보다 한 달 정도 빨리 시작된다.
일본기상청에 따르면 규슈(5월 말부터) / 오사카/도쿄 (6월 초부터) 장마 시작해 7월 중순 끝날 예정이다. 2022년 일본 장마는 가장 빨리 장마가 시작되는 오키나와가 5월 4일에 시작되었다. 올해는 평년보다 6일이나 빨리 찾아와 10년 만에 가장 빠른 장마다.
오키나와와 일본(가고시마) 중간쯤에 위치한 아미미 지방(5월 중순)을 시작해 5월말쯤이면 규슈에 상륙할 예정이다.

장마가 시작되기 전인 6월 초에는 강수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가 장마에 돌입하는 6월 하순부터 7월 초 강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7월 말부터 8월 초 사이에 강수가 다소 줄어들었다가 장마가 끝난 8월 하순에 흔히 가을장마라고 말하는 ‘2차 우기’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중부지방의 경우 6월 25일~7월 26일까지 장마기간은 31.5일이며 강수일수는 17.7일이었다.
그리고 남부지방의 경우 6월 23일~7월 24일까지 장마기간은 31.4일이며 강수일수는 17일이었다.
제주도의 경우는 6월 19일~7월 20일까지 장마기간은 32.4일이며 강수일수는 17.5일이었다. 제주도의 경우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보다는 5일정도 이른 6월 말부터 장마가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누적 강수량은 평균보다 부족해 전국 곳곳에 기상가뭄이 있는 상태다.
경북지역을 중심으로 가뭄지수 4단계 중 3단계에 해당하는 '심한 가뭄' 현상이 나타났으며, 앞으로도 한 달간은 1,2단계인 '약한 가뭄'과 '보통 가뭄'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