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사퇴론에 무게...윤 대통령 “임명에 시간 필요” 국힘 “스스로 거취 판단해야”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5-23 15:33:53 기사원문
  • -
  • +
  • 인쇄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부가 23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사실상 자진 사퇴를 촉구하면서 정 후보자 사퇴가 초읽기에 돌입한 분위기다.

지난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이 더불어민주당의 찬성 당론으로 의결된 이후 기류 변화가 확연해졌다.

윤석열 대통령도 정 후보자 거취를 놓고 고심하는 분위기인 가운데 여당이 정 후보자의 거취를 공개 압박하고 나서면서 정 후보자 자진사퇴에 무게추가 쏠리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이처럼 밝혔다.

윤 대통령 자신은 물론 정 후보자에게도 고민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얘기로 읽힌다.

특히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정 후보자에 대해 “당내 반대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거취 문제는 본인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정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으냐’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명권자인 윤 대통령의 결단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겠단 의도로 풀이된다.

권 원내대표는 ‘정 후보자에 대한 당 내 의견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의견을 전달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도 MBC라디오에 나와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민심에 대항하는 이런 인사는 안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6·1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정 후보자의 거취 문제로 갑론을박이 이어질수록 선거에 불리할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0일 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정 후보자는 이달 3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쳤지만 아직 임명 보류 상태다.

정 후보자는 경북대병원 부원장·원장 시절 딸과 아들이 경북대 의대 학사편입에 합격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아빠찬스’ 논란이 제기되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