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역사 썼다…동남아게임 2연패 신화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5-23 00:05:00 기사원문
  • -
  • +
  • 인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사상 최초로 동남아시아게임 2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사진은 베트남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19일 열린 동남아시안(SEA) 게임 말레이시아와 4강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사상 최초로 동남아시아게임 2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사진은 베트남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19일 열린 동남아시안(SEA) 게임 말레이시아와 4강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이번 대회를 끝으로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 박항서 감독이 강렬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숙적’ 태국을 꺾고 사상 최초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베트남은 22일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1 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태국을 1-0으로 꺾었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12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스즈키컵 준결승에서 태국에 0-2로 져 탈락한 아픔을 깨끗하게 설욕했다.



이로써 2019년 직전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과 함께 첫 2연패를 달성했다.



박항서 감독은 U-23 대표팀과 함께 베트남 축구에 새로운 기록들을 남겼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역대 첫 준우승을 이뤘고, 같은 해 아시안게임에서는 처음으로 4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선수들을 이끌고 마지막으로 SEA 게임에 나선 박 감독은 또 하나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월남이 1959년 이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고, '베트남'의 우승은 2019년 박항서 감독 체제에서 60년 만에 처음 나왔다. 2연패 역시 처음이다.



2017년 9월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 취임한 뒤 U-23 대표팀을 함께 지도해 온 박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U-23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공오균 감독이 후임으로 U-23 대표팀을 맡고, 박 감독은 성인 대표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U-23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EPA=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U-23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EPA=연합뉴스]




전반 두 팀이 0-0으로 맞선 가운데 후반에도 한동안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0의 균형은 후반 38분에야 깨졌다. 베트남이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했다.



판 뚜언 타이가 뒤에서 올린 크로스를 느함 만 둥이 머리로 돌려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한 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낸 베트남은 이번 대회 6경기를 모두 무실점으로 마치며 정상에 올랐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은 결승전에 앞서 열린 3위 결정전에서 말레이시아를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와 90분간 1-1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말레이시아는 두 명의 키커가 실축했고, 인도네시아는 K리그2 안산 그리너스에서 뛰는 아스나위가 첫 번째 키커로 나서 크로스바를 때렸으나 이후 네 명이 모두 성공해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