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2’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 이후 26년, 핑크빛 욕망의 몰락 [MK★TV컷]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6-10 22:30:02 기사원문
  • -
  • +
  • 인쇄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될 대형 참사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으로부터 26년이 지난 지금, 화려한 핑크빛 건물에 숨은 충격적인 비밀이 밝혀진다.

10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2’(이하 ‘꼬꼬무’)에서는 ‘핑크빛 욕망의 몰락 :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편에서 방송된다.

1995년 6월 29일, 강남 한복판에 있는 유명 백화점, 지하1층 주방용품점에서 근무 중인 지환이는 그날따라 화장실을 여러 차례 들락날락 했다. 물세수를 하기 위해서였다. 평소라면 추울 정도로 빵빵하게 에어컨을 틀어주는 곳인데, 그날은 유독 찜통더위였던 것이다. 반면에 이 더위 때문에 무척 신이 난 사람도 있었다. 지하 1층, 물품 보관소에서 일하는 산만이었다. 더위 때문에 손님이 없어 무척 한가했기 때문이다. 같은 시각, 5층 일식집 주방 막내 병호는 입이 잔뜩 나와 있었다. 5층 식당가 절반이 문을 닫고 퇴근 하는데, 병호네 가게는 정상영업을 하기로 했던 것이다. 그때, 갑자기 주방장의 다급한 외침이 들렸다.

“뛰어! 뛰어! 빨리 나가라니까!” 영문도 모른 채 비상계단을 뛰어 내려가던 순간, 엄청난 굉음과 함께 건물이 흔들리더니, 돌풍이 불면서 세상천지가 암흑으로 바뀌었다.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그때는 아무도 몰랐다.

바로, 대한민국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던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이다. 당시 백화점 안에는 손님과 직원을 포함해 모두 1500여명의 사람들이 있었다. 하지만 건물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리는 바람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빠져나오지 못했다. 한국전쟁 이후 최악의 대형 참사로 기록된 이 사건으로 인해 사망자 502명, 부상자 937명의 끔찍한 피해가 발생했다.

“뚝... 뚝...뚝뚝뚝..” 붕괴 하루 전날 밤, 백화점을 둘러보던 경비원은 건물을 울리는 수상한 소리를 듣게 된다. 무언가 부러지는 듯 한 기이한 소리였다. 소리를 따라 도착한 곳은 5층 식당가였다. 그곳에서 경비원은 놀라운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 식당가 바닥에 커다란 싱크홀이 발생한 것이다. 경비원의 긴급보고 후 이어진 경영진의 대응은 충격 그 자체였다. 붕괴 직전 ‘사람’이 아닌 다른 무언가를 대피시키고 있었다는 그날, 삼풍백화점 안에선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인지 장트리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단, ‘10초’만에 무너져버린 삼풍백화점. 지상 5층, 지하 4층의 화려한 백화점이 마치 폭격을 맞은 듯 사라져버린 이유는 무엇인지 그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에 숨겨진 비밀을 낱낱이 파헤친다.

연기면 연기, 노래면 노래, 모든 게 가능한 만능 엔터테이너 가수 강승윤은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방문했다. 하나씩 밝혀지는 그날의 진실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방송인에게 최고의 복인 레귤러 복을 꿰찼다는 대세남, 개그맨 문세윤은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에 첫 방문했다. 눈앞에 놓여 있는 음식도 까맣게 잊은 채, 긴박하고 생생한 그날 이야기에 깊게 빠져 들었고 꼬꼬무의 단골손님, 장항준 감독의 이야기 친구 배우 전석호는 비극적 상황 속 믿을 수 없는 이야기에 분노와 울분을 터뜨리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꼬꼬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