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스포츠동아 ]

[현장 인터뷰] ‘방패 뚫은’ 김상식 전북 감독, “다가올 울산 원정도 승리”

전북 김상식 감독. 사진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1부) 전북 현대가 선두 독주를 이어갔다.

전북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0라운드에서 성남FC를 1-0으로 눌렀다. 후반 29분 일류첸코의 도움을 받은 한교원의 득점이 결승포가 돼 전북은 시즌 개막 후 10경기 연속 무패(8승2무·승점 26)와 함께 단독 선두를 굳게 지켰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수원 삼성 원정에서 2위 울산 현대가 0-3 대패해 승점 20으로 묶이며 1·2위 격차가 승점 6까지 벌어졌다.

성남의 끈끈한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가장 중요한 결과를 얻은 김상식 전북 감독은 “고전을 예상했지만 상대 거친 플레이를 잘 이겨줬다”면서 “울산과 주중 원정경기에도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 경기 총평은?





“다가올 울산 현대 원정까지 고민이 많았다. 어려운 경기에서 승점 3을 얻어 기쁘다.”

- 답답할 때 어떤 준비를 했는지.

“선수들의 컨디션은 나쁘지 않았다. 성남 수비가 워낙 강했기에 고전을 예상했다. 후반 승부를 띄우려 했던 것이 주효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상대의 거친 플레이를 잘 이겨냈던 것 같다.”





- 최영준을 경기 엔트리에서 뺐다.





“12라운드 강원FC 원정까지 대비한 포석이다.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본다.”

- 울산 원정이 굉장히 중요해졌다.

“공교롭게도 울산이 수원 삼성 원정에서 패했다. 매 경기 철저히 준비하지만 울산은 우승 경쟁자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한다.”

전주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스포츠동아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