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찐팬’ 아이유와 재회 “9살 때부터 팬…‘육아일기’ 보고 입덕”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12-09 16:10:02 기사원문
  • -
  • +
  • 인쇄
그룹 god(지오디)가 ‘찐팬’ 아이유와 재회했다.

8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웹 콘텐츠 ‘아이유의 팔레트’에 god가 게스트로 출연했고 ‘팬 지오디’ 출신인 아이유와 만나게 됐다.

아이유는 god를 향해 “9살부터 선배님들을 좋아했다. ‘god의 육아일기’를 보고 입덕을 해서 지금까지 이어왔다”고 고백했다.



이에 god 멤버들은 “이전에 콘서트에 왔던 것을 알고 있었다. 우리 팬 중에서 가장 성공한 팬이 아이유인 것 같다. 잘 되는 모습을 지켜보다 보면 집에서도 박수를 친다. ‘나의 아저씨’를 너무 재밌게 봤고 우리도 아이유의 팬이다”며 서로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내가 콘서트 관객이라면 듣고 싶은 노래를 골라달라’는 질문에 멤버들은 ‘길’, ‘보통날’과 ‘거짓말’, ‘촛불 하나’ 등을 꼽았고 아이유는 또 다른 명곡 ‘0%’을 선택했다. 이에 god 멤버들은 ‘0%’를 부르며 팬들을 추억에 빠지게 했고 후반부 아이유와 함께 노래를 부르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냈다.

또한 데뷔 23주년을 맞은 god는 후배 가수들을 위해 “항상 아프지 않는 것도 중요하지만 초심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 왜 가수가 되고 싶었는지, 자기가 어려웠던 시절의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내 노력도 있지만 운, 주변 사람들, 팬들의 도움이 있으니 기억한다면 오래 활동할 수 있을 것이다”며 장수 비결을 전했다.

아이유와 god는 서로의 곡을 바꿔 부르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아이유는 ‘보통날’의 공연 버전을 준비, 자신만의 청아한 목소리와 감성으로 랩과 노래를 완벽히 소화했고 담담하면서도 서정적인 데니안의 랩과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여운을 남겼다. 멤버들 역시 “이 노래를 아이유에게 주는 게 좋을 것 같다”며 호응했다.

이에 대한 답가로 god는 아이유의 노래 ‘블루밍’을 선보였다. 손호영의 부드러운 보이스와 김태우의 소울풀한 보이스, 데니가 직접 만든 랩 메이킹이 어우러진 노래는 god만의 밝은 매력을 담아내며 색다른 매력을 담아냈고 노래 마지막 아이유를 위한 특별한 엔딩을 꾸몄다.

아이유는 “편곡을 선배님들께서 직접 해서 보내주셨는데 너무 감동적이었고 편곡이 너무 좋았다”며 행복해했다.

god 멤버들은 팬들을 향해 “팬과 저희는 같은 선상에서 감정과 느낌을 공유하고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게 영원히 지속될 수 있는 관계가 아닐까 싶다. 상호 작용으로 30년, 40년, 50년 함께 갈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며 마음을 전했고 항상 공연을 찾아오는 아이유를 위해 특대형 티켓 교환권을 선물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