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건설노조 동조 파업 공권력 도전"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9 11:50:49 기사원문
  • -
  • +
  • 인쇄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부울경 지역 민노총 건설노조 소속의 무기한 동조 파업은 국가 공권력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에게 외면 받고 내부적인 동력도 떨어지는 상황에서 동조 파업 선택한 건설노조의 시대착오적 결정에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내부적인 동력이 왜 상실됐는지는 국민들은 정확하게 알고 있다면서 건설현장 동조 파업은 누구를 위한 것이냐, 민노총의 귀족들은 현장에서 고생하는 근로자들의 삶에 대해 고민이나 해봤느냐"고 비난했다.

또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는 철지난 선동질에 힘없는 약자들은 추운 겨울을 나야 한다"고 말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민생경제를 위협하는 불법적 파업은 대한민국에 설 곳이 없도록 해야 하고 노동자의 권익 대변이 아닌 정치파업으로 특권을 누려왔던 귀족노조들의 특권과 반칙은 윤석열 정부에서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윤석열 정부는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 놓고 건설적이고 합리적인 제안은 언제든지 수용하고 토론할 것이지만 불법파업에는 법의 집행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