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윤영미 눈물 “인순이, 출판 기념회에 무료로 공연...뜻깊다” [MK★TV픽]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12-04 21:19:01 기사원문
  • -
  • +
  • 인쇄


아나운서 윤영미가 가수 인순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마이웨이’에서는 윤영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윤영미는 LP바를 찾았고, 그곳에 인순이가 깜짝 등장했다.

두 사람은 과거를 회상했고, 윤영미는 “옛날에 방송국에서 ‘밤이면 밤마다‘ 모창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비디오테이프 보며 노래하고 춤을 연습했는데 몇십 년 뒤 친구가 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후 윤영미의 첫인상에 관해 묻자 인순이는 “깐깐하고 차가운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아나운서가 철두철미한 이미지가 있지 않냐”고 털어놨다.

더불어 “어느 순간부터 아나운서들도 저렇게 놀 줄 안다고 느꼈다. 재밌는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특히 윤영미는 “제 책 ’여행하라‘는 선생님 덕에 탄생했다. 인순이가 출판 제안을 처음으로 해줬고 출간 기념회에 무료로 노래를 해줬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감사함이었다”라고 속내를 표했다.

윤영미는 “여러모로 뜻깊은 출판 기념회였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인순이는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 내가 노래 부른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하지 마”라며 대인배 면모를 드러냈다.

이후 두 사람은 워킹맘으로 사는 자기 삶에 대해 토로했다. 특히 남편에게 듣고 싶은 이야기에 대해 언급하며 폭풍 공감하기도 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