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대응 고삐 당긴 이준석…당원도 가처분 신청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8-11 14:31:38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법적 대응에 고삐를 당기고 나서자 당안팎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 대표가 전날인 지난 10일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관련해 법원에 효력정지가처분을 제기한 데 이어 이 대표를 지지하는 책임당원들의 모임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에서도 11일 가처분 신청, 12일 탄원서를 연달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소송 대리를 맡은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자소송을 통해 서울남부지법에 접수할 이번 전국위 의결 효력정지가처분에는 최종적으로 책임당원 1천558명이 신청인으로 참여했다고 공개했다.

이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의 심문기일이 다가오면서 이 전 대표의 해임을 무효화하고 비대위 출범을 저지하기 위한 자신들의 활동을 정당개혁이라는 프레임으로 몰며 전방위적 여론전에 나선 모습이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당 법률지원단을 통해 공식 대응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 대표가 가처분 신청을 철회하도록 물밑 설득을 이어가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 대표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3선의 조해진 의원은 MBC·YTN 라디오에 연달아 출연, “당대표가 당을 대상으로 해서 소송하는 것 자체가 서로에게 큰 상처이기 때문에 (법적 공방은) 하지 말고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접 나서서 이 대표와 소통을 시도해야 한다면서 차기 전당대회 피선거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해법의 하나로 제시했다.

그러나 당장 주 위원장과 이 대표 사이 만남을 통한 담판이 이뤄질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