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준석 대표 이제 멈춰야 할 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8-09 14:08:09 기사원문
  • -
  • +
  • 인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국제뉴스DB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9일 "이준석 대표는 비대위 체제 전환에 대한 법적 대응을 강행하다보면 옆에 있던 분들까지도 떨어져나갈 우려도 있어 본인을 위해서 또 당을 위해서라도 이제는 멈춰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위기를 넘어 미래로, '민·당·정 토론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 중립적인 인사들까지도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고 하고 있다"며 "이준석 대표는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이같이 강조했다.

또 "당원들의 총의를 모아서 결정하는 게 민주적 정당의 모습이고 지금까지 추진했던 것들이 이젠 비대위가 필요하다는 쪽으로 당의 공감대가 형성됨에 따라서 오늘 투표를 거쳐서 결정이 된 사항에 좌고우면하기 보다는 정부여당으로서 빨리 사태를 수습하는 모습을 보이고 민생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는게 옳다"며 비대위 전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비대위원장은 지금 상처난 당을 화합할 수 있는 사람 또 사람들의 뜻을 모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고 그 다음으로 제대로 선출된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해선 전대를 준비하는 것이 비대위원장 역할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의견들을 수렴해서 전대를 차질없이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조기 전당대회를 위해서는 공론화 과정서 자연스럽게 결정되는 것일 옳고 어떤 한사람의 주장으로 밀어붙이는 식은 옳지 않다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또한 윤핵관들에 대한 지적에 대해 "윤핵관이란 용어 자체가 이준석 대표가 만든 말인데 그것이 상대방에 대한 것이 아니라 당 내부를 서로 분열시키는 용어로 쓰이고 있다"고 지적한 뒤 "그말이 계속 쓰이는 것이 당 내부에서 구성원들이 결속하는 데 차질을 빚을 우려들이 많아 앞으로는 그런 말들을 안 썼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