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임명 재가 후 35일만 사퇴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 기원”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8-08 17:50:01 기사원문
  • -
  • +
  • 인쇄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 부총리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4일 임명이 재가된 이후 35일만이다.



박 부총리는 "오늘(8일) 저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박 부총리는 "학제개편 등 모든 책임은 제게 있으며 제 불찰"이라며 "우리 아이들의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한다."라고만 밝혔다. 그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박 부총리는 지난 5월26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됐으며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지난달 4일 지명 39일만에 임명이 재가됐다.



지명 이후 2001년 이른바 '만취 음주운전' 전력, 논문 중복게재 의혹,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 첨삭 의혹 등이 불거졌지만 부총리직에 취임했다.



임명 이후 '반도체 관련 인재양성 방안'을 내놓았으나 수도권 대학 정원 규제 완화로 지방대학 위기가 심화할 수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오는 9일 업무보고를 위해 국회 교육위원회 출석을 앞두고 있던 박 부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취임 35일만에 결국 자진 사퇴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발표한 새 정부 업무계획에서 초등학교 입학 연령 1년 단축을 발표해 여론의 거센 반발을 샀다. '사회적 논의 결과에 따라 철회'를 시사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비판은 잦아들지 않았다.



지난 4일 대국민 기자회견에서는 학제개편 관련 질문에 답하지 않아 '불통 논란'을 자초하기도 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