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최고위원직 사퇴 “당의 혼란 막지못해 송구한 마음”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8-08 11:02:07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친이준석계 인사로 분류돼 온 정미경 최고위원이 8일 "어떻게 해서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했다. 송구한 마음"이라며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라며 이 대표의 사퇴도 촉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2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가 당 비대위 체제 전환을 의결할 때 김용태 최고위원과 함께 불참한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이 이날 사퇴하면서 사실상 김용태 최고위원을 제외한 최고위 전원이 사퇴한 셈이 됐다.



앞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직무대행 사퇴를 선언하고 배현진·윤영석·조수진 최고위원이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은 "이제는 더이상 거대한 정치적 흐름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앞에서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서 있다."라며 "과연 지금 이 흐름을 국민께서 어떻게 봐주실지 두렵고 걱정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 조차 고통스럽다."라며 "함께 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고 분열하는 것을 보는 것도 고통"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혼란과 분열을 빨리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며 "늘 우리가 부르짖어왔던 당과 나라를 위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그 밑거름에 제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떻게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했다."라며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 더이상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내홍이나 분열로 국민께서 기적적으로 만들어주신 정권 교체 시간을 실패로 만들게 하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정 최고위원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의 압박이 있었나, 최고위 기능 상실을 공감하나'라는 질문에 "만약 이 순간에 옳고 그름에 대해 얘기하면 당이 과연 견뎌낼 수 있을까, 그 걱정이 제 사퇴 선언으로 이어졌다."라며 "우리 당이, 저만 생각할까, 그걸 감당해내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 이게 제 대답이다. 여러분이 이미 다 알고 계신다."라고 했다.



이 대표가 비대위 체제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한 데 대해선 "이 대표는 대장의 길을 가야 한다. 어쨌든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지 않나. 대표가 여기서 좀 더 나가면 당이 더 혼란스러워지고 위험해진다. 대표는 멈춰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는 '최고위원직 사퇴 전 이 대표에게도 사퇴 설득을 했느냐'라는 질문에는 "네. (이 대표를) 설득했고 많은 얘기를 했다. 이 대표, 김용태 최고위원에게 다 같이 사퇴하자고 했었다."라고 전하면서 "이 대표 개인의 유익이나 명분, 억울함을 내려놓고 당 전체를 보고 당을 살리는 방법이 뭔지 고민해서 대장의 길을 가라고 이야기했다."라고 거듭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