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일가족 실종' 바다 추락가능성도...마지막 신호는?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6-27 09:52:57 기사원문
  • -
  • +
  • 인쇄
사진=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사진=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연락이 두절된 초등학생 일가족 수사를 이어가고 있지만 행방을 추정할만한 단서를 못 찾고 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광주남부경찰서는 제주도로 한달간 체험학습을 간다고 떠난 뒤 실제로는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광주의 조유나(10)양 일가족 3명의 행적을 쫓고 있다.

조양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이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하지만 교외체험학습 기간이 끝났는데도 출석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 측이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조양 가족은 교외체험학습 기간에 제주도를 방문하지 않았다. 또 농촌 체험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조양 가족이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차를 타고 전남 강진 마량에서 고금대교를 통해 완도 고금도에 도착한 사실을 확인했다.

조양 가족은 도착 이후부터 사흘간 완도 신지면 명사십리해수욕장 근처 펜션에 머물렀다. 펜션은 사전에 인터넷으로 예약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착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오후 11시쯤 조 양의 어머니가 아이를 등에 업고 펜션을 나갔다. 이후 2시간 뒤인 31일 오전 1시쯤 펜션 인근에서 조양과 어머니 휴대전화가 꺼졌다. 3시간 뒤인 오전 4시에는 조양 아버지 휴대전화가 꺼졌다. 이후 통화나 인터넷 이용 등은 없었다.

또 완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CCTV 등을 확인한 결과, 조양 아버지의 자동차가 완도로 들어가는 모습은 있었지만 나오는 모습은 발견되지 않았다.

조양의 부모는 무직으로 별다른 경제활동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안팎에서는 한 달 가까이 휴대전화 등 사용 기록이 끊긴 점으로 미뤄 단순 실종이 아닌 차가 바다에 추락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