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짝퉁·가품 논란 터진 결정적인 이유는? 사진 비교해 보니....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1-17 01:09:46 기사원문
  • -
  • +
  • 인쇄


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프리지아가 출연한 솔로지옥에서 명품 가품을 착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022년 1월 16일 유튜버 탈덕수용소는'프리지아 브랜드를 런칭하고 싶지만 명품 짭은 쓰고싶어'라는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해당 영상은 솔로지옥 출연 후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인기가 많아진 만큼 구설수도 생기고 있다는 것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논란의 시작은 한 명품 카페에서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명품 짝퉁을 착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부터 였습니다.








네이버카페






한 누리꾼은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의 큰 하얀색 네잎클로버 모양의 목걸이를 착용한 사진을 올리며 해당 목걸이의 사이즈가 어떤 모델이냐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해당 목걸이는 '반플리프앤아펠' 이라는 제품으로 연예인 및 일반이들 사이에서 많이 알려진 명품 주얼리입니다. 이 중 프리지아(송지아)가 착용했던 목걸이는 '매직 알함브라' 제품이며 약 570만 원대로 알려져 있습니다.



해당 목걸이의 사이즈는 스위트<빈티지<퓨어<매직 순으로 팬던트 크기가 커집니다. 그래서 해당 글의 작성자도 제일 큰 '매직'이냐고 물어 봤는데 사람들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정품 디자인은 목걸이 체인 연결하는 부분이 펜던트 꼭대기 쪽에 위치하고 있는 반면 프리지아(송지아)가 착용한 목걸이는 클로버 모양이 움푹 들어간 곳부터 체인이 연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점품은 화이트골드밖에 안나오는데 프리지아의 목걸이는 색부터 이상했기 때문에 가품 논란이 생겼습니다.





정품 반플리프앤아펠(오른쪽), 송지아가 착용한 반플리프앤아펠(왼쪽)
정품 반플리프앤아펠(오른쪽), 송지아가 착용한 반플리프앤아펠(왼쪽)






또한 프리지아(송지아)가 착용했던 샤넬 크롭 티셔츠는 90년대의 빈티지 샤넬이라 이때도 가품을 소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왼쪽 송지아, 오른쪽 제니(사진=인스타그램)
왼쪽 송지아, 오른쪽 제니(사진=인스타그램)






블랙핑크 제니가 입은 샤넬 민트색 크롭티는 프랑스에서 1990년부터 1999년까지만 판매한 단종상품이고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팔지않는 상품이였기 때문입니다. 제니의 민트색 샤넬 크롭티는 브이앱에서 얘기하길 엄마가 젊은 시절에 사셨던 옷이고 제니가 물려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가로 솔로지옥에서 프리지아(송지아)가 착용한 디올의 튜브탑 제품도 가품이였습니다. 16,000원에 살 수 있는 짝퉁이었으며 애초에 정품에는 이런 디자인이 없었습니다.




인스타그램 freeziastyle
인스타그램 freeziastyle




이렇게 본인이 명품에 관심이 많은지라 짝퉁인 걸 모르지 않았을 텐데도 당당하게 착용하고 나왔습니다. 특히 솔로지옥 출연 당시 반플리프앤아펠 정품 귀걸이를 차고 온것을 보아 그녀가 목걸이가 가품인 것을 모르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입니다. 더욱이 프리지아가 금수저가 아닌데 금수저인 것처럼 소속사에서 이미지메이킹을 해 많은 사람들의 실망을 안겼습니다.

해당영상은 본 네티즌들은 "솔직히 일반인이 아니었다는 게 제일 충격적이다.. 유튜브 시작할 때 이미 소속사가 있었다니... 제대로 밀어준 거네 ", "어떻게 수습할지 모르겠지만 공들여 쌓은 고급스러운 이미지에 타격은 확실히 있을듯" 등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 영상의 진위여부는 아직 밝혀진바가 없으며 프리지아(송지아)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한편 프리지아는 넷플릭스에서 제작된 솔로지옥에 출연한 영향으로 채널의 구독자가 기존의 50만대에서 빠른 속도로 상승하여 공개 2주 만에 100만명을 달성하였습니다. 이후에도 꾸준히 증가하면서 현재는 185만 명을 달성하였으며 영상 조회수와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도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