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진서연의 섬뜩한 미소…이하늬 ‘정체 발각’ 위기?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10-23 22: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원더우먼'(사진제공=SBS)
▲'원더우먼'(사진제공=SBS)
‘원더우먼’ 이하늬의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23일 방송되는 SBS ‘원 더 우먼'에서는 이하늬, 이상윤이 유민그룹 주주총회장에서 위기를 직면한다.

유민전자 정기주주총회에서 강은화가 중요한 안건을 발표한다. 수많은 사람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 앞에 선 강은화는 발표를 위해 앞에 있는 종이를 뚫어져라 쳐다본다. 강은화의 갑작스러운 돌발행동에, 자리에 나란히 앉아있던 조연주, 한승욱, 노학태(김창완)는 예상하지 못한 듯 혼란스러워한다.

특히 조연주와 한승욱이 불안감에 휩싸인 채 초조한 눈빛으로 강은화를 주목하고 있는 반면, 한성혜는 마치 승리한 듯 섬뜩한 미소를 띠며 소름을 유발한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