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부동산 열기의 단면…전국 경매 낙찰률 20년 통틀어 최고

부동산 열기의 단면…전국 경매 낙찰률 20년 통틀어 최고

경매시장이 달아올랐다. 2월 법원 경매 시장에서는 주거시설,업무상업시설을 가리지 않고 역대 최고 수준의 기록이 나왔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경매 진행 건수는 9,983건으로, 이 가운데 4,346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43.5%다. 이는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1년 이래 가장 높다. 직전 최고치는 2017년 7월의 43%다.


서울 아파트의 낙찰률은 80.0%를 기록했다. 역시 직전 최고치인 2018년 10월(79.5%) 을 넘어선 최고 기록이다. 지지옥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에 월 100여건 정도였던 서울 아파트 진행 건수가 코로나19 여파로 30∼40건으로 급감했다"며 "물건이 시장에 나오자마자 팔려나가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경기 아파트 낙찰가율은 113.9%로 2006년 12월(111.5%) 기록을 넘어섰다. 2월 낙찰된 경기 아파트 271건 중 절반이 넘는 146건의 낙찰가가 감정가보다 높았다. 지난달 주거시설 전체 낙찰가율(90.6%)도 최고를 기록했다.


주택 뿐 아니라 그동안 경매시장에서 소외됐던 업무상업시설에도 훈풍이 부는 양상이다. 지난달 업무상업시설의 총응찰자 수는 2,013명으로 2016년 10월(2,289명) 이후 4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2,000명을 넘었다. 업무상업시설의 지난달 낙찰률(35.1%)도 2017년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