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이투데이 ]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서울 2만9179명·경기 2만4415명·대구 8694명·인천 4570명·부산 3332명·경북 3321명·검역 3012명 순

[이투데이 김재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 만에 300명대로 떨어졌다.

질병관리청은 7일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총 34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70명이 줄어든 수치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2817명이 됐다. 서울·경기·인천 확진자는 전체 확진자의 63.17%에 달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월 8일 0시 기준, 전일 0시 대비 346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전국 확진자 수는 9만2817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00명, 부산에서 12명, 대구에서 6명, 인천에서 15명, 광주에서 15명, 울산에서 3명, 세종에서 1명, 경기에서 128명, 강원에서 10명, 충북에서 20명, 충남에서 14명, 전북에서 4명, 전남에서 6명, 경북에서 3명, 경남에서 1명, 제주에서 3명이 발생했다. 검역에서는 5명이 발생했다. 대전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전국 시·도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서울 2만9179명 △경기 2만4888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대구 8694명 △인천 4570명 △부산 3332명 △경북 3321명 △검역 3012명 △충남 2496명 △경남 2220명 △광주 2133명 △강원 1914명 △충북 1871명 △전북 1237명 △대전 1197명 △울산 1028명 △전남 887명 △제주 596명 △세종 242명 순으로 나타났다.

김재영 기자 maccam@etoday.co.kr

이투데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생활·문화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