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장일 전 노원을 위원장, 이준석 전 대표의 최근의 행태에 대해 강력 비판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 기사승인 : 2023-11-22 10:35:14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장일 전 노원을 위원장
국민의힘 장일 전 노원을 위원장



최근 장일 전 위원장(사진)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대표의 일련의 행태와 발언들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의 글을 올렸다.



교통사고 합의금은 이 전 대표가 줘야...



與혁신위의 이 전 대표의 징계해제 대상 발표에 대해서 “교통사고로 다리 부러뜨려 영구장애 만들고 100만원 합의 하자고? 안하면 속 좁은 XX ”라는 이 전 대표의 입장을 두고, 장 전 위원장은 5천만 국민이 탑승한 “차량번호 제21대 ”를 대통령께서 운전하시는 「대한민국호」를 정면으로 충돌한 사고에 비유하며, 출발부터 이 전 대표의 일방 과실로 국민에게 준 엄청난 피해를 배상해도 신통치 않을 판에… "합의금 100만원으로 땡칠 거냐고~~?" 라는 이 전대표의 반응에 100만원도 과분하다면서, 이 전 대표는 평생을 두고도 배상이 불가능한 엄청난 피해를 국민과 현 정부에 입혔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의 체급상승은 지방비만 때문



“ 체급이 높아져 공천걱정 안한다 ”는데 대해서는 국민이 바본 줄 아냐면서, 이 전 대표의 체급상승이 지방비만 때문인지 근육 때문인지 국민은 뻔히 다 안다면서, 홍정욱 후보는 민주당 후보에게 오차 범위 이상의 큰 차로 금뱃지를 달았는데, 노원병이 험지라고 꽁무니를 빼는 것을 보니, 체급은 상승했지만 근육체중이 아닌 지방비만이라는 걸 스스로 자인하는 꼴이 됐다고 했다. 42,195㎞를 완주한 안철수 후보의 체급상승은 근육이 확실한데, 이 전 대표도 노원병에서 3연속 낙선의 사슬을 끊어내고, 당선된다면 근육에 의한 체급상승뿐만 아니라 대표로서 자격도 인정하겠다고 했다.



민주주의를 제대로 모르는 것 같아



“ 한국 민주주의에 대해 강력히 비판할 것 ”이라는 전 대표의 각오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의 근간이 법치주의고, 법치주의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소급입법 금지의 원칙』인데, 이 전 대표가 당 대표 당시 문재인 정권이 [소급악법으로 개정한 건]에 대해서 단 한마디도 비판도 없었는데, 이제와서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나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남의 영업점에서 손님 빼가는 것과 다를바 없어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에 눌러 앉아 있으면서, 12월 27일 시한까지 정해 놓고, 신당운운하면서 이준석 가는길에 동참해 달라는 호객행위는, 남의 장사하는 영업점에 앉아서 손님을 빼가는 행위와 다를 바 없다. 깨끗하게 탈당을 해놓고 하던지 아니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노원병에서 권토중래할 지를 결정해야 시점이라고 하면서, 설사 노원병에서 낙선하더라도 보궐선거 등에서 뱃지를 달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고 했다.



선당후사가 싫으면 당을 만들지 말아야



정당은 풍요로운 공동체를 위해 존재하기 때문에 개인의 사리(私利)가 앞서서는 안된다.



특히 집권당은 국민과 국가운영에 따른 무한 책임을 지고 있기 때문에 집권여당의 당원은 권리보다 의무부터 생각해야 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가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개인 욕심을 버리고, 자기 희생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반성이니 변화니 말들이 많은데, 윤석열 정부가 아니였다면, 100여 석밖에 안되는 여당의 한계를 극복하고, 공룡야당의 의회 독재횡포를 뚫고, 해외 세일즈 영업사원 1호로서 성공적인 외교성과를 내지 못했을 것이다. 전 정권이 해야 할 설거지까지 떠안으면서도, 괄목할 만한 국정운영의 성과를 내기는 도저히 불가능했을 것이다.



내년 총선에서 원내안정의석 확보에 실패한다면, 대통령의 국회해산권이 없어, 지금과 같은 야당의 행태라면 정부여당은 아무 일도 못하고, 이에 따른 댓가는 반드시 국민이 치른다. 원내안정의석 확보야말로 국민의 민생과도 직결되는 집권여당의 시대적 과제라면서, 이준석 전 대표는 대표경력을 앞세우기 전에 집권여당의 당원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당원의 의무부터 생각해야 한다. 선당후사보다는 개인의 권력욕이 앞선다면 이준석 전 대표의 신당창당은 실패 이전에 국민과 나라의 또 다른 암적 조직체를 양산하는 것임을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