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김태형, 세 아들 살해한 아내 언급 "면회 갔지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2 22:47:57 기사원문
  • -
  • +
  • 인쇄
김태형 / MBN 특종세상 캡쳐
김태형 / MBN 특종세상 캡쳐

배우 김태형이 세 아들을 잃은 후 근황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김태형이 등장했다.

앞서 지난 2012년 가정주부 A씨가 모텔 방에서 아들 세 명(당시 8·5·3세)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김태형의 아내로 밝히지면서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친구의 권유로 6개월 전부터 분양일을 배우고 있다”며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고민하던 차에 좋은 제안을 받고 도전하게 됐다”고 했다.

10년 전 아내가 세 아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사건 이후 크게 방황도 했다.

그는 아내에 대해 “제 기억으론 좋은 엄마였다. 아이들에게 잘해주고 사치도 없었다”면서 “그러던 아내가 언제부턴가 아이들을 대하는 게 변하기 시작하는 것을 느꼈다. 어느 날은 말도 없이 집을 나가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는 연락이 두절됐다. 아내와 연락이 안 되자 경찰에 가출 신고를 했고 일주일 뒤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다”고 말했다.

이어 “패닉이었다. 그냥 혼이 나가 있었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먹었다. 끝내는 거만 생각하고 그 생각만 들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아직도 아내가 왜 그런 충격적인 일을 벌였는지 모른다.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유를 묻기 위해 아내에게 면회를 갔지만 거절당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