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원로 김형오 “이준석, 도덕적 수준 의심”

[ 시사경제신문 ] / 기사승인 : 2022-08-16 12:33:38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이준석 대표에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이준석 대표에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로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윤석열 대통령 및 윤핵관들과 거친 설전을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양두구육, 삼성가노라는 말을 썼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런 말 더는 쓰지 않기를 바란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형오 전 의장은 15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이준석 대표와 관련한 장문의 글을 올려 “나는 이준석의 입장을 최대한 이해하려 한다”면서도 이같이 비판했다.



김 전 의장은 “밤잠을 설치며 분을 삯이지 못해 나온 말이겠지만 상대방 인격에 치명타를 가하면서 자신의 도덕적 수준까지 의심케 하는 발언”이라며 “듣기에 따라서는 이준석은 양이고, 윤석열은 개고기라고 해석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서운해도 지도자라면 일정 선 이상, 도를 넘어서면 안 된다”며 “삼성가노 역시 마찬가지다. 나관중의 소설 속에나 머물러 있어야지 실제로 면전에서 할 수 없는 지극히 모욕적인 말”이라고 따갑게 질타했다.



그러면서 “발언 당사자인 이준석은 본의 아니었음을 정중히 사과하고 하루빨리 수습해야 한다”며 “말과 글은 한 번 나가면 다시는 주워 담을 수 없다. ‘욱’하는 성질이 그의 많은 장점을 덮는 치명적 단점으로 작용하고 있는 게 아닐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가 윤핵관을 비롯해 ‘윤핵관 호소인’으로 부르며 일부 인사들에 대해 총선 험지 출마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뜻은 충분히 알겠지만 이 역시 신중한 발언은 아니다”며 “흠집 내기가 지나쳐 지역구 주민들에게까지 영향을 끼치는 발언은 다음 선거에서 상대 당 경쟁자가 대환영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준석 대표가 대선 전략으로 내세웠던 이른바 ‘세대포위론’과 ‘서진정책’과 관련해서도 “윤석열 후보가 이 전략 때문에 이겼는지, 자칫 질 뻔했는지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자칫 해당 지여과 세대의 감정을 거스르면역효과가 더 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다투게 된다면 결과는 뻔하다. 대통령은 지도력에 타격을 받고, 이준석은 정치적으로 영원한 이단아가 될 것이다”며 “YS나 DJ가 민주주의를 위해 권력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싸운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일갈했다.



한편, 김형오 전 의장은 지난 1월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도 “윤 후보의 지지율이 떨어진 가장 큰 요인이 당내 불협화음 때문”이라며 “귀책 사유가 대표인 이준석에게 있다면 본인은 서운해하겠지만 사실”이라고 직격했던 바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