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불가리스 논란’ 판 깔아준 그곳…野 4선 출신이 원장

‘불가리스 논란’ 판 깔아준 한국의과학연구원…野 4선 의원 출신이 원장
이상희 한국의과학연구원 원장


남양유업의 ‘불가리스’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되는 데 발판을 깔아준 한국의과학연구원은 민주정의당과 한나라당에서 4선의 국회의원과 노태우정부에서 과학기술처 장관을 역임한 이상희 박사가 이끄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소 논란적인 남양유업의 연구결과를 심포지엄 주관사이자 연구단체인 한국의과학연구원이 제대로 된 검증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 문제시되고 있다.


지난 13일 박종수 남양유업 중앙연구소장은 “원숭이 폐 세포에 배양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불가리스를 투여했더니 바이러스 저감률은 77.78%로 나타났고, 개의 신장 세포에 배양한 감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불가리스를 투여한 결과 바이러스 저감률이 99.999%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 중 감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연구 결과는 한국의과학연구원이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논란이 일었다. 인체 내가 아니고 세포나 실험관 안에서의 효능을 마치 실제 인간 몸속에 침투한 바이러스에도 효능이 있다고 발표한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일면서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14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적으로 인체 내가 아니고 세포나 실험관 안에서 효과가 있었던 약물은 수백 개가 넘고 그중에 실제로 효과가 있었던 약물은 거의 없었다고 보시면 된다”며 “이렇게 회사에 직접적 지원을 받은 실험 결과를 기자회견까지 하면서 대서특필하진 않는다. 이게 올바른 과학자의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남양유업의 연구결과에 대해 과학자라면 일반 국민이 현혹되지 않을만큼의 ‘톤 다운’을 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질병관리청도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러스 자체에 제품을 처리해서 얻은 결과로, 인체 내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원리를 검증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제 예방·치료 효과가 있을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에 행사를 주관한 한국의과학연구원에도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고 있다. 한국의과학연구원은 2014년 10월 설립됐고 미생물 분리, 유인균 연구를 주요 연구 분야로 하고 있다. 특히 연구원장인 이상희 박사는 11대·12대 민주정의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을 지냈고 1988년에는 과학기술처 장관을 지냈고 1996년과 2000년에도 한나라당으로 15대 16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바 있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