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이준석, 선거 주도권 문제로 통합 선언 11일만에 결별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4-02-20 14:33:28 기사원문
  • -
  • +
  • 인쇄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가 20일 합당 철회를 선언했다. 오른쪽은 이날 여의도 새로운 미래 당사에서 합당 철회 기자회견 하는 이낙연 공동대표. 왼쪽은 한 시간 후 국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이준석 공동대표. 연합뉴스
개혁신당 이낙연 공동대표가 20일 개혁신당과의 합당 철회를 선언했다.

이준석 공동대표와 이원욱·김종민·조응천 의원, 금태섭 전 의원 등과 ‘개혁신당’ 당명으로 빅텐트 구축에 합의한 지 통합 선언 11일 만이다.

선거 주도권 문제를 두고 이준석 공동대표와 갈등을 빚어오다 이 공동대표에 선거 지휘권을 위임하는 것으로 결정되면서 정면충돌로 비화해 파국을 맞았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같은 새로운미래 출신 김종민 최고위원과 함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신당 통합 좌절로 여러분께 크나큰 실망을 드렸다”며 “부실한 통합 결정이 부끄러운 결말을 낳았다”고 덧붙였다.

또 “합의가 부서지고 민주주의 정신이 훼손되면서 통합의 유지도 위협받게 됐다”며 “더구나 그들은 통합을 깨거나 저를 지우기로 일찍부터 기획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합 주체들의 합의는 부서졌다. 공동대표 한 사람에게 선거의 전권을 주는 안건이 최고위원회 표결로 강행처리됐다. 민주주의 정신은 훼손됐다”며 “저희는 통합 합의 이전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격 대안정당을 만들 것”이라며 “도덕적 법적 문제에 짓눌리고 1인 정당으로 추락해 정권견제도, 정권교체도 어려워진 민주당을 대신하는 진짜 민주당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이낙연 공동대표는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당 등록을 공고한 ‘새로운미래’의 대표를 맡아 이낙연계를 이끌고 총선을 치르게 됐다.

새로운미래는 ‘현역 평가 하위 20%’를 통보받은 더불어민주당의 의원들과 접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통보를 받은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면서 당내 계파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이날 개혁신당 이준석 공동대표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합당 철회와 관련 “오늘만큼은 앞으로의 호언장담보다는 국민에게 겸허한 성찰의 말씀을 올린다”며 “참담한 마음으로 국민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누군가를 비판할 생각은 없다. 할 말이야 많지만 애초에 각자 주장과 해석이 엇갈리는 모습이 국민들 보기에 눈살 찌푸려지는 일”이라며 “이제 개혁신당 대표로서의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