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당 무작정 본회의 무산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1 16:17:04 기사원문
  • -
  • +
  • 인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여야가 합의로 결정된 본회의 일정을 국회의장이 열지 않는 것은 월권이자 직무유기"라며 이상민 행정안정부장관 해임건의안 등 법안 처리에 당력을 집중시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일 오후 의원총회에서 "국민의힘 방해로 또다시 본회의 일정이 무산될 상황에 처해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여당은 말로만 민생을 강조하고 실상은 대통령 측근 이상민 장관 방탄만을 위해 예산도, 법안도, 여야 합의도 모조리 내팽개쳤다며 국회의장께서도 더는 머뭇거리지는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과거에도 보고 안건 등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 개의 사례는 이미 있다"며 "참사 유가족의 고통과 국민의 뜻을 헤아려 지금이라도 본회의를 열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또한 "역대 정부 예산안 처리를 가로막고 훼방 놓는 여당을 본 적이 없다"면서 "민주당은 ▲초부자 감세 철회 ▲위법·낭비성 예산 감액 ▲따뜻한 민생예산 확충이란 3대 원칙만 지킨다면, ‘끝장 심사' 등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9일 남짓 남은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민생법안은 화물연대 파업 해소 안전운임제, 납품단가연동제 등 민생법안들이 많아 본회의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