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원 놓친’ KIA, 삼성과 트레이드는 왜 지지부진할까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11-27 07:42:02 기사원문
  • -
  • +
  • 인쇄
KIA는 주전 포수 박동원을 FA 시장에서 놓치며 포수 자리에 큰 공백이 생겼다.

그러나 빈자리를 메꾸는 작업은 대단히 어렵게 진행되고 있다. 일단 박동원을 놓친 뒤 FA 시장에서 철수하는 결정을 내렸다. FA 포수가 남아 있었지만 굳이 더 움직이려 하지 않았다.

남아 있는 포수 FA가 양의지와 박세혁이었기 때문에 나름 이해가 안 되는 것은 아니었다.



트레이드에도 나섰지만 일이 잘 풀리지 않고 있다. 포수 왕국인 삼성과 트레이드를 논의하고 있지만 진척되는 사안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KIA 한 관계자는 “박동원과 협상을 하면서도 삼성측과 트레이드 논의를 했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도 이렇다 할 뾰족한 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트레이드 시장 철수까지는 아니지만 트레이드가 대단히 어려운 것 또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트레이드 협상 과정에서 조금 더 유리한 입장을 차지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면 삼성과 트레이드는 현재 답보상태라고 할 수 있다.

KIA는 강민호-김태군-김재성으로 이어지는 삼성 포수 라인 중 강민호에게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조금씩 현재 있는 전력으로 시즌을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승택과 주효상으로 꾸려가 보겠다는 의지다. 현재로선 이 선택이 가장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KIA의 고민이다. 결국은 다시 트레이드 시장을 두드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면 삼성과 KIA의 트레이드는 왜 쉽게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일까.

가장 큰 문제는 양 팀이 모자란 구석이 똑같다는 점에 있다. KIA의 잉여자원으로 삼성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다면 베스트 시나리오겠지만 니즈가 똑같기 때문에 쉽게 결론이 나지 않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삼성과 KIA는 모두 불펜 투수가 부족한 팀이다. KIA가 좀 더 여유가 있어 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부상 이슈가 있어 확실히 여유가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

한화에서 변우혁을 데려오느라 한승혁과 장지수 카드를 먼저 써 버린 것이 이제 와서 좀 더 아쉽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변우혁이 크게 터진다면 대박이겠지만 한화에서 보여준 모습 정도에 그친다면 대단히 아픈 트레이드가 될 수 있다.

한승혁 역시 아직은 가능성만 보여준 투수지만 언제든 150km를 던질 수 있는 파이어볼러 불펜은 결코 구하기가 만만치 않다.

어찌 됐건 KIA도 트레이드로 내세울만한 투수가 거의 없다는 것이 삼성과 트레이드를 어렵게 만드는 요소가 되는 것으로 보인다.

LG에서 넘겨 받게 될 보상 선수가 하나의 해법이 될 수 있다. LG는 상대적으로 투수력에 여유가 있는 팀이다. 가능성을 보여준 선수 혹은 즉시 쓸 수 있는 베테랑 투수가 풀렸을 가능성이 있다. 이 선수들 중에서 보상 선수를 선택한 뒤 삼성과 트레이드를 다시 추진해 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확실히 구속이 빠르거나 많은 경험을 쌓은 투수가 있다면 삼성에서도 흥미를 보일 수 있다. 보상 선수를 단순히 전력 보강 뿐 아니라 트레이드로 쓸 수 있다는 쪽으로 생각의 폭을 넓힐 필요가 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삼성과 KIA의 트레이드는 서로 부족한 부분이 똑같기 때문인 것이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된다. 반면 LG는 투수력에 여유가 있는 팀이다. KIA의 보상 선수 선택에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KIA가 LG서 투수를 데려와 삼성으로 트레이드를 하는 그림이 그려질 수 있을까. 일단 시작은 KIA의 보상 선수 선택이 될 전망이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