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그리고 롯데의 마지막 4경기가 남았다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10-02 09:00:44 기사원문
  • -
  • +
  • 인쇄
이대호(40, 롯데)와 롯데 자이언츠의 마지막 4경기가 남았다. 이대호와 롯데는 무엇을 위해 달려야 할까. 최선을 다 한 라스트 댄스다.

롯데는 2~3일 두산 2연전과 5일 NC전 이후 8일 사직 LG전을 통해 2022 KBO리그 정규시즌 일정을 마무리한다. 2일 경기 전 현재 롯데의 현 순위는 8위다. 7위 삼성을 0.5경기, 6위 NC를 1.5경기, 5위 KIA를 3.5경기 차로 각각 쫓고 있다.

잔여 시즌 롯데가 기대할 수 있는 최고 성적은 4전 전승으로 66승 4무 74패 승률(0.471)다. 기적의 5위 확률은 현재로선 희박하다. 경우의 수는 롯데의 전승-KIA의 1승5패(0.468) 뿐이다. 롯데가 1패라도 하면 가을야구 탈락이 확정된다.

그렇다고 할지라도 시즌 끝까지 사직구장을 찾고, 어디에서나 롯데의 경기를 보고 응원할 팬들에게 해야 할 프로 구단의 의무는 목표를 향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도전하는 것이 될 것이다. 롯데의 희박한 확률의 5강 도전이 의미가 있는 이유다.

만약 롯데가 5위에 오르지 못하더라도 잔여 시즌 경기가 의미가 없는 건 아니다. 6위 NC까지는 1.5경기, 충분히 추격할 수 있는 사정권에 두고 있다. 8위로 시즌을 마감하는 것과 5위 혹은 6위로 시즌을 마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다.

만약 롯데가 5위 혹은 6위로 마무리하게 된다면 2017년 3위에 이어 5년만에 가장 높은 순위로 시즌을 마무리하게 된다. 2017년 이후 앞선 4년 간 롯데는 각각 2018년 7위-2019년 10위- 2020년 7위-2021년 8위로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올해 많은 신예의 발견과 리툴링의 과정을 통해 팀을 더 단단하게 만들어 낸 롯데인만큼 더 올라간 순위는 팀에게는 고군분투의 훈장이, 팬들에게는 위로가 될 수 있다.

또한 ‘빅보이’ 이대호가 롯데의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서 뛰는 마지막 정규시즌 4경기라는 점에서 더욱 더 놓칠 수 없는 경기다. 메이저리그 내한 올스타전 등 이벤트 경기에서 이대호가 더 뛸 가능성도 있지만, 롯데의 유니폼을 입고선 가을야구에 진출하지 못한다면 ‘정말’ 이제는 이 4경기가 ‘마지막’이다.

일반적인 경우라면 ‘팀’을 넘어서는 ‘개인’은 없다. 그러나 22년 전 롯데 유니폼을 처음으로 입고 한국에서는 줄곧 거인의, 그리고 ‘조선의 4번 타자’로 활약한 이대호를 위해서라면, 마지막 롯데의 분투가 그를 위한 헌사가 되어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은퇴 시즌에도 타율 0.337, 22홈런 97타점을 기록하며 믿기지 않을 정도의 춤선을, 발 아래에선 온 힘을 다한 스탭으로 ‘구도(球都)’ 부산의 자존심이었던 동시에 한국 최고의 타자였음을 결과로 증명하고 있는 이대호를 위해서라도 말이다.

이대호와 롯데에게 이제 4경기가 더 남았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그들의 라스트댄스를 끝까지 지켜봐야 하는 이유다.

[부산=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