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부부 유산 소식 전해…"출산 20일 남기고 이유 없이 심장 멈춰"

[ 제주교통복지신문 ] / 기사승인 : 2022-08-19 18:20:39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소민 기자]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출산예정일을 20일 앞두고 아이를 떠나보낸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진태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 거 같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고 전했다.



한편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SBS 예능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과 SNS 등을 통해 딸 임신 소식과 과정을 전한 바 있다. 두 사람은 2015년 결혼해 2019년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