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진실공방...국민의힘 “추락 보고 받아” vs 민주 “SI 자료 까자”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6-28 16:52:13 기사원문
  • -
  • +
  • 인쇄
2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회의실에서 열린 '서해공무원 사망사건 TF 제1차회의'에서 김병주 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28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서해 피격 사건’을 놓고 본격 진실 공방에 돌입했다.

국민의힘에 공세에 수동적으로 대응하던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주장을 ‘윤석열 정부의 전 정권 조이기’로 규정하며 SI(비밀자료)를 확인해 진실을 규명하자고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지난주부터 해양경찰과 국방부를 잇따라 방문하며 청와대가 수사 결과에 개입한 정황을 발견했다며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태스트포스(TF)’ 단장을 맡고 있는 하태경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보고된 내용이 ‘월북’이 아닌 ‘추락’이였다는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빙성 있는 제보가 들어왔다. 이대준 씨 사망 3시간 여 전 문 전 대통령은 ‘추락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있었고 북측 해역에서 우리 국민이 발견됐다’는 내용의 서면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첫 보고에서 정부는 이 씨가 월북했다고 판단하지 않았고 24일 청와대 회의를 거치며 월북으로 돌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그리고 문 전 대통령이 북측 해역에서 우리 국민이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고도 구조 관련해 아무런 지시도 하지 않았다는 것도 알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이날 ‘서해 공무원 사망 사건 TF’를 출범시킨 민주당은 “2년 전 발생한 서해 공무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경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당시 (전 정권에서) 월북이었다고 판단한 입장을 번복하고 유감을 표명했다”면서도 “입장 번복에서 새로운 증거나 정황은 제시하지 않았고 월북 의도가 없었다는 명확한 증거를 내놓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병주 TF단장은 “같은 팩트(사실)를 두고 해석만을 뒤집은 셈이다. 이는 명백한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며 “국민의힘의 북풍몰이와 사실 왜곡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월북 여부’ 규명이 핵심이니 SI 자료를 열람해 당시 판단이 적합했는지 따져 보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무분별한 군사 정보 공개로 인한 안보 해악은 최소화하면서 사안의 핵심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개 가능한 SI자료 공개가 필요하다”며 “윤석열 정부에 지속적으로 자료 공개를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