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기자회견 "이재명 내가 직접 고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4 15:36:22 기사원문
  • -
  • +
  • 인쇄
원희룡기자회견 "이재명 내가 직접 고발"(사진=방송화면)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24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로비 의혹 관련 위증 혐의 등으로 검찰에 직접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 후보 편에 선 부패 카르텔권력의 칼날에 의해 저에게도 중대한 사유가 발생할 수 있다"며 "그들이 제게 겨눌 칼날에 대해 저는 정치적, 사법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장동게이트는 모리배들이 권력을 활용한 그동안의 게이트와는 질적으로 다르다"며 "권력이 직접 이들 세력과 결탁해 수조 원 대의 국민의 피땀을 빼먹고 치부한 전대미문의 권력과 어둠의 세력의 결탁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장동뿐만 아니라 국민약탈을 전방위로 벌이고 이 수익을 바탕으로 법조계와 정치권을 매수해 온 정황이 뚜렷하다"며 "이 세력을 두고서 대통령선거와, 정의와 민주, 공정과 미래를 말하는 그 자체로 악과의 타협이자 거짓이고 위선"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서민을 약탈하며 서민을 운운하는 사악한 세력과의 투쟁을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며 "범죄자의 수익을 전액 몰수하여 국민에게 돌려 드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초과이익 환수규정 관련 위증 등 12건에 대해 저 원희룡의 이름으로 직접 고발한다”며 “변호사비, 재산신고, 재판거래, 대장동, 백현동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들도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1인의 고발을 넘어 이재명 관련 범죄 의혹 수사 및 범죄수익환수에 관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함께 병행한다”고 했다.

원 후보는 “이 후보 편에선 부패 카르텔 권력의 칼날에 의해 제게도 중대한 사유가 발생할 수 있다”며 “그들이 제게 겨눌 칼날에 대해 정치적 사법적 책임들 다하겠다”고 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