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英 "홍콩인 정착에 662억원 지원"

英 '홍콩인 정착에 662억원 지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피해 자국으로 건너온 홍콩인의 정착을 돕기 위해 4,300만 파운드(약 662억 원)를 지원한다.


8일(현지 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영국해외시민(BNO) 비자로 입국한 홍콩인이 일자리를 찾고 살 집을 마련하는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4,300만 파운드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중 3,650만 파운드가 영어 교육과 주거 지원에 투입되며 500만 파운드는 의료 서비스 등 일상생활 관련 지원 업무를 담당할 지역 사무소 출범에 사용된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번 계획이 사회 통합을 위한 중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홍콩보안법이 제정되자 영국은 “중국이 일국양제를 위반했다”고 비판하며 홍콩인 수용에 적극 나섰다. 지난 1월 말부터 영국 정부는 BNO 여권을 가진 홍콩인에 한해 비자 발급 신청을 받아 영국에 5년간 거주한 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BNO 여권은 1997년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전에 홍콩 주민이 소지했던 ‘영국부속영토시민(BDTC)’ 여권을 대체한 것이다. 홍콩 인구 750만 명의 72%인 540만 명이 BNO를 소지했거나 소지한 사람의 가족이다.



英 '홍콩인 정착에 662억원 지원'
홍콩 민주화 시위 주역 네이선 로./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의 전폭적인 지원에 자국을 떠나는 홍콩인이 늘고 있다. 1월 이후 지난달 19일까지 영국 비자를 신청한 홍콩인은 2만 7,000명이다. 영국 정부는 향후 5년간 비자를 신청하는 홍콩인이 최대 32만 2,000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영국 정부는 이날 홍콩 민주화 시위의 주역인 네이선 로의 정치적 망명을 허용했다. 홍콩보안법 제정 이후 지난해 7월 영국으로 피신한 로는 같은 해 12월 영국에 공식적으로 망명 신청을 한 바 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