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서울시, 교통 약자 보행 편의 위해 시내 보도 정비

서울시, 교통 약자 보행 편의 위해 시내 보도 정비


서울시가 장애인 등 교통 약자 보행 편의 개선을 위해 길이 1,671㎞의 시내 보도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정비에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 2019년 강북권에 이어 지난해 강남권 조사를 마쳐 서울시 전역의 보도 환경에 대한 실태 조사를 2년 만에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교통안전시설과 보도에서 장애인이 실제 보행에 불편을 겪는 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서울시지부의 장애인 27명을 포함한 현장조사원 52명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항목은 △보도 평탄성 및 지장물 △횡단보도(턱낮춤, 점자블록)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신호등 잔여시간표시기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볼라드) 5개 시설이다.


조사 결과 총 7만 4,320건(1㎞당 평균 44건)이 설치 기준에 맞지 않거나 교통 약자 보행에 불편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횡단보도 시설의 문제가 전체의 40.5%인 3만 114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 문제가 많은 시설은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 35.4%(2만 6,330건),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19.5%(1만 4,525건)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즉시 정비가 가능한 시설부터 순차적으로 정비할 예정이다. 추후 장애인 단체와 협의를 통해 시급성을 감안한 우선 정비 필요지역에 대해 먼저 정비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조사 방법을 표준화하고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인 ‘서울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5개년 계획'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2년에 걸쳐 진행한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교통약자의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조사를 담당한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서울시지부는 장애인 27명과 비장애인 25명 등 현장조사원 52명을 통해 2019년에 강북권, 지난해 강남권을 조사했다.


조사 항목은 ▲ 보도 평탄성과 지장물 ▲ 횡단보도(턱낮춤·점자블록) ▲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 신호등 잔여시간표시기 ▲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볼라드) 등 5개였다.


조사 결과 7만4천320건(1km당 44.5건)이 설치 기준에 맞지 않거나 교통약자 보행에 불편을 주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특히 횡단보도 시설 중 문제가 있는 곳이 전체의 40.5%(3만114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 35.4%(2만6천330건),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19.5%(1만4천525건) 순이었다.


시는 보행 불편사항 중 즉시 정비가 가능한 시설부터 순차적으로 정비할 예정이며, 추후 장애인단체와 협의를 통해 시급한 지역은 먼저 정비토록 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조사는 장애인이 보행 불편사항을 직접 조사해 체감한 불편사항을 선제적으로 반영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