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대구일보 ]

대구 시민단체, 연호지구 투기 의혹 관련 철저한 수사 촉구

대구 시민단체가 연호지구 투기와 관련해 한 줌 의혹도 없이 수사할 것을 대구경찰청에 촉구했다. 또 투기의혹에 대한 정부합동수사본부의 수사 및 지방의회 의원 전수조사 실시를 요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복지연합)은 8일 성명을 내고 “경찰이 대구시로부터 연호지구 투기의혹 수사의뢰를 받은 4명을 철저히 수사하길 바란다”며 “2016년 대구시가 수성구청에 보낸 특별교부금과 수성구청이 같은해 6월 특별교부금을 활용한 연호지구 내 도로신설 계획 등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복지시민엽합에 따르면 지자체는 시의 특별교부금을 통상적으로 구청장 공약사업에 우선 사용한다. 복지연합은 연호지구 내 도로신설 계획은 공약사업도 아니고 시급한 민원이 아님에도 추진해, 토지가를 상승시키려는 투기세력의 개입 의혹이 짙다고 했다.

같은날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정부합동수사본부의 수사를 촉구했다.

또 대구경실련은 대구시의회와 구·군의회 의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대구경실련 관계자는 “지방의원들은 개발 정보에 보다 더 용이하게 접근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며 “지방의원들이 투기의혹 전수조사를 여태 결의·시도조차 하지 않은 것은 무책임할 뿐만 아니라 파렴치하다”고 말했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대구일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