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잠 못 이룬 민주당 의원들...강성 '스피커' 인사들 모두 침묵

잠 못 이룬 민주당 의원들...강성 '스피커' 인사들 모두 침묵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4·7재보궐선거에서 유례 없는 참패를 겪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부 중진의원들은 자성의 목소리를 공개적으로 냈지만, 강성 스피커로 꼽히는 의원들을 포함한 대부분은 침묵을 유지하는 모습이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7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임금은 배, 백성은 물. 물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옛말을 거듭 절감한다"며 "민심이 두렵다. 민심을 살펴보고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기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쉬움이 많은 선거였다"며 "우리 후보님들 참으로 고생 많았다. 선거 기간에 보여준 진심 잊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작부터 어려운 선거였다. 앞으로도 여러분(당원 동지)과 함께 이기는 정당의 길을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할 말은 많지만 이만 줄이겠다. 잠 못 이루는 밤이 될 거 같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다만 다른 여권 인사들은 현재까지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의 페이스북 마지막 포스팅은 대부분 선거 전 투표를 독려했던 글이다. 특히 정청래·김남국 의원 등 여권 내 대표적인 'SNS스피커' 역할을 하는 의원들은 정적에 잠겼다.


외곽 주자인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전방위 저격에 나섰다. 특히 같은 여권 내 의원들에 대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손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지난해) 총선 승리는 대통령 덕 없이 자기들이 잘나서 된 듯 설쳤는데, 이번에는 누구 탓을 하나 보자"면서 "서울 41개 지역구 민주당 의원 이름과 투표율, 득표율을 올려달라. 매우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홍보전문가인 손 전 의원은 자성의 목소리와 함께 대안도 거침없이 제시했다. 그는 "전술과 전략에서 모두 실패했다. 포스터, 점퍼, 현수막을 보는 순간 하늘이 노랬다. 민주당이 그랬나, 후보가 그랬나"라면서 "민주당이 살 길은 오로지 '검찰수사권 완전박탈' 뿐이다. 깨시민께 위로드린다. 여러분들은 잘못한 거 하나 없다"고 전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