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신문 ]

중국은 거지도 짝퉁?…유명 ‘구걸 명인’ 알고보니 ‘자산가’

중국에서 구걸을 일삼던 노인이 집과 거액의 예금까지 보유한 자산가로 밝혀져 공분을 사고 있다.

8일 펑파이에 따르면 허난성 지역에서 잘 알려진 ‘구걸 명인’이 진짜가 아니라는 목격담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다. 목격자는 “걸인이 불쌍해서 2위안(약 350원)을 줬다. 우연히 같은 날 은행에서 그를 만났다”면서 “이날 걸인은 5000위안을 저축했다. 그가 나보다 돈이 많았다”고 적었다.

매체에 따르면 이 노인은 판모씨(73)로 지역사회에서 ‘두루마기 형님’으로 통한다. 흰색 두루마기에 깨알 같은 글씨로 자신의 신세가 얼마나 처량한지 세세히 적고 다녀서다. 겨드랑이 양쪽에 목발을 대고 절뚝절뚝 걸어 동정심도 유발했다.

그는 핑딩산 인근 도로에서 빨간불이 켜진 틈을 노려 정차한 차량에 다가갔다. 행주로 창유리를 닦고 돈을 요구했다. 새하얀 옷에 안타까운 처지가 가득 적힌 것을 본 운전자들은 그에게 10위안 정도를 건넸다. 걸인은 돈을 건넨 이들에게 “복 받으세요”, “평안하세요” 등의 인사를 전했다.

목격자의 글로 논란이 커지자 현지 경찰이 그를 찾았다. 알고보니 그는 몸에 큰 문제가 없어 목발까지 할 필요가 없었다. 방이 네 개나 되는 집도 있었고 은행 예금 등 현금성 자산도 20만 위안이나 됐다. 아들은 독립해서 차와 집을 가졌고, 딸도 개인 사업을 하고 있어 어려운 형편이 아니었다. 걸인의 아내는 매체에 “먹고살 만 한데도 구걸에 나서는 그의 행동을 극도로 혐오한다”며 “가족이 말려도 말을 듣지 않아 우리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에게 사기 혐의로 행정구류 14일 처분을 내렸다. 중국 법상 70세 이상은 구류가 불가능해 경찰은 “다시는 거지 행세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받아내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