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마클 "영국 왕실, 아들 피부색까지 문제 삼아...자살 충동 느끼기도"

마클 '영국 왕실, 아들 피부색까지 문제 삼아...자살 충동 느끼기도'
영국 해리(맨 왼쪽) 왕자와 메건 마클(왼쪽 두번째)이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맨 오른쪽)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을 통해 방영된 이 인터뷰에서 마클은 왕가에서의 곤경으로 자살 충동까지 느꼈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해리 왕자와 결혼한 미국 할리우드 배우 출신 메건 마클이 7일(현지시간) 영국 왕실이 ‘피부색’을 우려해 자신의 아들 아치를 왕족으로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며 인종차별 의혹을 제기했다. 마클은 또 왕가에서의 곤경으로 극단적 선택에 대한 충동까지 느꼈다고 밝혔다.


마클은 이날 해리 왕자와 함께 미국 CBS방송에서 방영된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의 두 시간 분량의 독점 인터뷰에서 영국 왕실을 떠나게 된 배경 등 그간 알려지지 않은 속사정을 폭로했다.


지난 2018년 5월 19일 결혼한 마클은 영국 왕실 일원이 된 이후 침묵한 채 지내야 했다면서 “난 왕실로부터 보호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왕실 기관 사람들)은 다른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거짓말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마클은 백인과 흑인 혼혈로, 그가 해리 왕자와 결혼한 이후 영국 로열 패밀리와 인종차별 등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다는 보도가 끊이지 않았다.


혹시 ‘자신을 해하려는 생각을 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마클은 “그렇다. 왕가에서의 곤경 때문에 자살 충동을 갖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2019년 5월 출산한 아들 아치와 관련해서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 등에 대한 우려와 대화들이 오고 갔기 때문에 왕실이 아치를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마클은 해리 왕자의 형인 윌리엄 왕세손의 부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이 자신 때문에 울음을 터뜨렸다는 보도 역시 사실이 아니라면서 이 보도가 언론과 틀어진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도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자이자 찰스 왕세자의 차남으로 영국 왕위 계승 서열 6위인 해리 왕자와 할리우드 인기 여배우였던 마클의 교제 및 결혼은 ‘세기의 로맨스’로 여겨지며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지만 결혼 직후부터 해리 왕자 부부와 왕실의 불화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왔고, 두 사람은 결국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의 독립을 전격 선언했다.


이날 인터뷰는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과 결별한 이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BS가 마클과의 2시간 인터뷰 라이선스 구입 비용으로 윈프리의 제작사 하포 프로덕션에 최대 900만달러(약 101억원)를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는 이번 인터뷰의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