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이투데이 ]

화웨이, 스마트폰 이어 통신장비 시장서도 힘 잃어…해외시장 점유율 하락

[이투데이 최혜림 기자]


지난해 점유율 20%로 업계 3위

1위 에릭슨·2위 노키아

중국 시장까지 포함하면 1위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로고. 로이터연합뉴스<br>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테크놀로지가 미국 정부의 고강도 제재로 스마트폰에 이어 통신장비 시장에서도 힘을 잃고 있다. 한때 통신장비 업계 1위였던 화웨이의 입지는 눈에 띄게 좁아졌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델오로는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화웨이의 지난해 매출 점유율이 약 20%로 전년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에릭슨이 35%로 1위를, 노키아가 25%로 2위를 차지했다. 두 업체의 점유율은 각각 2%포인트와 1%포인트 상승했다. 스테판 폰그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안테나와 커넥티드 부품을 포함한 통신장비 지출이 전 세계적으로 350억 달러(약 39조6690억 원)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 시장까지 포함하면 화웨이의 순위는 1위로 뛰어오른다. 중국이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업계 최대 시장으로 등극했기 때문이다. 중국은 현재 전 세계 통신장비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고, 화웨이는 중국 5세대(5G) 통신장비 수주량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2위는 점유율 29%를 기록한 중국의 ZTE가 차지했고, 에릭슨은 12%로 3위에 올랐다.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가 화웨이의 부상을 막고 있다는 의미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9년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자국 기업의 핵심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판매하지 못하게 막았다.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 등 동맹국도 5G 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를 제거하기로 하며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트럼프 전 행정부의 기조를 이어 조 바이든 행정부 역시 “화웨이를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동맹국과 협력해 통신망을 확보하겠다”고 못 박았다. 폰그라츠 연구원은 “호주와 영국, 유럽 등 화웨이를 상대로 제재를 시행하고 있거나 고려 중인 국가들이 세계 통신장비 시장의 60%를 차지하고 있다”며 “최근 몇 년간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사가 화웨이에서 다른 공급업체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말 미국의 제재로 인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크게 잃었다. 한때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1위를 기록했던 화웨이지만, 지난해 4분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3% 줄면서 6위로 미끄러졌다. 게다가 화웨이는 협력업체에 올해 스마트폰 부품 주문이 6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통보해 스마트폰 생산량이 반 토막 날 위기다.

최혜림 기자 rog@etoday.co.kr

이투데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