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이투데이 ]

35개 피부색으로 글로벌 겨냥… 한국콜마, 35종 리퀴드 파운데이션 개발

[이투데이 김혜지 기자]


(한국콜마)
(한국콜마)

한국콜마는 최근 전 세계 인종 피부색에 맞춰 35개의 색상과 밝기 선택이 가능한 리퀴드(액체) 파운데이션 개발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리퀴드 파운데이션은 35개 색상으로 구성된다. 전 세계 소비자가 원하는 어떤 색깔이든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기초화장 제품인 리퀴드 파운데이션은 일반적으로 색상을 짙게 만들수록 색을 표현하는 분말 파우더의 함량을 높여야 한다. 하지만 파우더의 함량이 증가할수록, 분말의 뭉침 현상이 발생해 사용감이 거칠어지고 피부에 발리는 화장이 두꺼워지는 단점이 있었다.

한국콜마는 이 뭉침 현상을 분말 파우더를 균일하게 분산 안정화하는 자체 개발 공정 시스템을 통해 해결했다. 10개월의 연구개발 끝에 기존 18개 색에서 35개 색으로 확대하는 것에 성공했다.

마스크 일상화로 무너지기 쉬운 파운데이션의 지속력도 강화했다. 고정력이 강한 필름 형성제를 사용해 외부 충격으로부터 메이크업이 무너지는 현상을 막아냈다. 필름 형성제는 화장품이 피부에 잘 밀착될 수 있도록 피부 위에 얇은 막을 형성시켜 오랜 시간 동안 외부 자극이나 마찰로부터 메이크업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하고 있는 이 제품은 지난달 글로벌 고객사를 통해 전 세계 최대 화장품 시장인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는 미국 시장에 이어 유럽 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한국콜마는 최근 종합기술원 1층에 최신 색조 화장품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메이크업스튜디오’도 개장했다.

일반 소비자들이 화장품을 체험하고 구매 시 찾는 플래그십스토어 컨셉으로 구성된 이곳에는 기초화장, 아이메이크업, 립메이크업 등 색조화장품 200여 개의 품목이 전시돼있다. 트렌드를 반영한 품목들은 물론 한국콜마의 최신 색조 화장품 기술이 반영된 미래 지향적인 품목들까지 만날 수 있다. 품목 개발에 관여한 메이크업연구소의 연구원들에게 직접 제품에 대한 설명과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메이크업 시장의 선두 기업으로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 개발에 힘쓰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heyji@etoday.co.kr

이투데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생활·문화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