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찢어져" 진태현♥박시은, 세번째 유산...장영란 댓글에 모두 오열했다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8-19 14:59:33 기사원문
  • -
  • +
  • 인쇄



SBS
SBS




진태현, 박시은 부부에게 찾아왔던 소중한 딸 태은이가 바깥 세상을 보지 못하고 떠났다는 소식에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022년 8월 19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없이 심장을 멈췄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는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라며 "9개월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걸 다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채 떠났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거 같다. 다시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라며 "방송국에서 초대해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다.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인사했습니다.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은 "앞으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 우리 부부를 사랑해주시는 모든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습니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다"라고 깊은 슬픔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보다 아내를 더 사랑하고 아내와 모든것을 함께하겠다. 후회없이 9개월 동안 우리 태은이를 너무너무 사랑해서 다행이다. 많이 슬프지만 저보다 하나님 아버지가 놀아줄 생각하니 조금은 웃음이 나기도 한다. 나중엔 꼭 우리 태은이 하늘나라에서 아빠랑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딸에 대한 애정을 전했습니다.






SBS
SBS




마지막으로 그는 그 누구보다 힘들어할 와이프 박시은에게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에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저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 인가봐. 고생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해도 제가 괜찮아. 사랑해"라고 위로했습니다.




SBS
SBS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 2019년 대학생 딸 박다비다를 입양했습니다. 최근 SBS '동상이몽2 - 당신은 내 운명'에 출연해 두 번의 유산 끝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습니다. 둘째의 성별이 딸임을 밝히며 출산 준비에 만전을 기했으나, 출산을 불과 20일 앞두고 유산해 충격과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두달전 유산' 장영란, 박시은·진태현 비보에 "시은 씨 자책마세요…가슴 찢어져"







진태현 인스타그램
진태현 인스타그램




이 게시물을 접한 장영란은 "눈물이.. 세상에.. 세상에.. 너무 너무 가슴이 아프다못해.. 찢어지는 소식이네요... 온마음을 다해 두 분을 위해 기도 드리고 또 기도 드릴께요.. 시은 씨 자책하지 마세요 절대 엄마탓 아닙니다. 두분 힘내세요. 제발 힘내세요"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앞서 장영란은 45살에 셋째 아이를 임신했지만, 몸 컨디션이 급격히 저하되면서 지난 6월 30일 SNS를 통해 유산했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당시 장영란은 "안 좋은 소식 전해드려야 할 거 같아서 죄송해요"라며 "오늘 병원 검사하러 갔는데 복덩이가 심장이 뛰질 않았어요. 너무 들떠서 행복해서 빨리 얘기하고, 너무 빨리 축하받고 이렇게 된게 다 제탓인 거 같고. 너무 신중하지 않았습니다. 제 나이 생각 않고, 끝까지 건강하게 지킬 수 있을거라 자만했다. 다 제 잘못 같다. 임신을 간절히 원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희망을 드리고 싶었는데 너무 마음 아프고 속상하다"고 털어놨습니다.




KBS
KBS




두 달 전 실제로 유산을 경험한 장영란은 누구보다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마음을 공감하고 이해하면서 "온마음을 다해 두 분을 위해 기도 드리고 또 기도 드릴게요. 시은 씨 자책하지 마세요 절대 엄마탓 아닙니다. 두 분 힘내세요"라며 따뜻한 멘트도 잊지 않았습니다.

현재 진태현의 SNS에는 장영란 외에도 수많은 팬들과 네티즌들이 "진태현씨 당신은 정말 멋진 남편이자 아빠입니다. 부디 시은씨 빨리 심신이 회복될 수 있도록 옆에서 잘 케어해주시고 진태현님도 많이 우시지말고 화이팅하는 모습 빨리 뵐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하늘에 간 태은이의 명북을 빕니다" 등의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