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고 자숙하겠다"..윤이나, 대한골프협회 3년 출전 정지 징계 수용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8-19 14:11:38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이나(사진=MHN스포츠 DB)
윤이나(사진=MHN스포츠 DB)




(MHN스포츠 김인오 기자) "진심으로 죄송하고 자숙 시간을 갖겠다."



대한골프협회(KGA)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3년 출전 정지 징계 결정을 받은 윤이나(19)가 징계에 대해 수용하고 반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이나는 19일 대한골프협회 징계 결정이 나온 후 소속사인 크라우닝을 통해 "스포츠공정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하고 처분을 겸허히 수용하겠다. 미숙한 행동으로 동료 및 선후배 선수분들께 피해를 주고 한국여자골프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큰 실망을 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 앞으로 충분한 반성과 자숙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윤이나는 지난 6월 16일 DB그룹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홀에서 잘못된 볼로 경기를 이어간 후 이를 시정하지 않고 2라운드까지 치렀다.



그리고 약 한 달이 지난 7월 15일에 대한골프협회에 골프 규칙 위반에 대해 자진 신고했다.



대한골프협회는 윤이나의 기록을 컷 탈락에서 실격으로 변경했고,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소집했고, 19일 징계 결정을 내렸다.



윤이나는 앞으로 3년 동안 대한골프협회 주최, 주관 대회에 참가하지 못한다.



대한골프협회의 징계 결정이 내려지면서 윤이나가 소속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도 조만간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