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 민간단체와 수해 피해복구 협력 체계 구축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5 08:49:20 기사원문
  • -
  • +
  • 인쇄
유림동 유관단체 관계자들이 집중호우로 떠 내려온 경안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유림동 유관단체 관계자들이 집중호우로 떠 내려온 경안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용인=국제뉴스) 강정훈 기자 = 용인시 처인구는 집중호우나 태풍 등의 수해 피해 현장을 신속하게 복구할 수 있도록 관내 읍·면·동 민간단체와 협력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협력체계 구축에 따라 각 읍·면·동 민간단체들은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하천이나 주요 도로변의 쓰레기 등을 수거하고,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 구청에 제보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처인구 평균 강수량은 190mm을 기록했으며, 역북동과 중앙동 등의 시내에선 최대 293mm 폭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도로나 주택 침수, 토사유출, 하천 범람 등 31건이나 발생했다.

중앙동 통장협의회 회원들이 금학천 집중호우로 떠 내려온 금학천 변 주변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사진=용인시)
중앙동 통장협의회 회원들이 금학천 집중호우로 떠 내려온 금학천 변 주변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사진=용인시)

구 관계자는 “수해로 인한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해 구민들의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관내 민간단체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대응하겠다”며 “태풍이나 집중호우 발생 시 동일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주말 모현읍 매산리 도로 법면 낙석 및 토사유출 현장, 경안천 마평동 구간 산책로 유실 현장 등에 대한 긴급 복구를 완료했다.

지난 2일에는 유림동 유관 단체와 중앙동 통장협의회 회원 등 110명도 집중호우로 유입된 경안천과 금학천의 쓰레기 80여톤을 수거하며 수해 복구에 손길을 보탰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kang690666@naver.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