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떠난 흥국생명의 떠오르는 별 정윤주, 데뷔 최다 20득점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1-12-01 23:46:50 기사원문
  • -
  • +
  • 인쇄

흥국생명 신인 정윤주가 데뷔 최다 득점인 20점을 올리며 6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한국배구연맹 KOVO 제공] 
흥국생명 신인 정윤주가 데뷔 최다 득점인 20점을 올리며 6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한국배구연맹 KOVO 제공]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올해 대구여고를 졸업반으로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3순위로 흥국생명에 입단한 19세 신인 정윤주가 여자배구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신인 정윤주는 블로킹 3개, 서브 에이스 1개를 포함해 데뷔 후 개인 최다인 20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5위 흥국생명이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1(26-24 25-18 23-25 25-14)로 꺾고 6연패 늪에서 빠져나왔다. 반면 페퍼저축은행은 6연패 수렁에 빠졌다.



1일 현재 여자배구 순위는 1위 현대건설(승점32, 11승)이 무패 질주를 하고 있는 가운데 2위 GS칼텍스(승점25, 8승 4패), 3위 KGC인삼공사(승점 24, 8승3패), 4위 한국도로공사(승점20, 7승 4패)가 상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5위 흥국생명(승점9, 3승 9패), 6위 IBK기업은행(승점 5, 2승 9패), 7위 페퍼저축은행(승점5, 1승 11패)는 1승이 중요한 상황이다.



이날 경기에서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26-24로 가져간 흥국생명은 2세트를 손쉽게 잡으며 낙승이 예상됐지만, 3세트 막판 무너졌다.



23-22에서 상대 팀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에게 연속 후위 공격으로 역전당한 뒤 이한비에게 서브 에이스를 허용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4세트 초반부터 점수 차를 벌리며 여유 있게 승점 3을 챙겼다.



흥국생명 외국인 선수 캣벨은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32점을 책임졌다.



페퍼저축은행은 주포 엘리자벳이 17점을 올렸지만, 공격성공률 28.57%에 그치면서 힘을 쓰지 못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