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주지훈, 철수 명령에도 조난자 수색 '촬영지 궁금증'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3 22:09:06 기사원문
  • -
  • +
  • 인쇄
'지리산' (사진=방송화면) 
'지리산' (사진=방송화면)

'지리산' 전지현과 주지훈이 악천후를 뚫고 조난자를 찾아나선 가운데 촬영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3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1회에서는 악천후 속에서 조난자를 찾아 나서는 서이강(전지현 분)과 강현조(주지훈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강현조와 서이강은 폭우를 뚫고 조난자를 찾기 위해 나섰다. 강현조는 발을 헛디뎌 굴러떨어졌다가 조난자 염승훈의 가방을 찾았다.

서이강은 가방에서 단서 발견하고 수색을 이어가려 했으나 소장 김계희(주진모 분)는 기상 상황이 위험하단 이유로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

서이강은 사무실로 돌아왔다가 수색 중단 소식에 우는 염승훈의 할머니를 보고 결국 홀로 수색길에 다시 올랐다. 중간에 힘이 위기를 맞으나 이때 강현조가 등장했다.

서이강이 "여기가 어디라고 올라와, 미쳤어?"라고 묻자 강현조는 "내가 미쳤으면 선배도 미친 거다"라고 받아쳤다.

이어 "외롭진 않겠다. 쌍으로 미쳐서. 안 오면 후회할 거 같아서 왔다. 선배도 그래서 온 거 아니냐. 만에 하나 살아있다면 죽을테니까"라고 말했다. 결국 둘은 다시 조난자 수색에 나섰다.

한편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지리산'은 천년고찰 덕산사, 소원을 이뤄주는 기바위인 동의보감촌 귀감석,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제1호 남사예담촌 등 산청의 주요 관광지와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촬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