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헤중' 송혜교·장기용, 현실 연애 시작 '원더우먼 후속'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3 19:26:24 기사원문
  • -
  • +
  • 인쇄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사진=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사진=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송혜교와 장기용의 현실 연애가 시작된다.

내달 12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는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맵고 쓴 이별 액츄얼리이다. 송헤교(하영은 역)와 장기용(윤재국 역)의 역대급 멜로 케미스트리를 예고하며 방송 전부터 뜨겁게 이슈 몰이 중이다.

이런 가운데 23일 ‘지헤중’ 두 번째 티저가 공개됐다. 극의 주요 무대가 되는 화려한 패션 업계, 그 안에서 펼쳐지는 30대 주인공 송혜교와 장기용의 일과 사랑 등이 현실적으로 그려져 흥미를 높인다. 보기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두 주인공의 눈부신 어울림도 감탄을 자아낸다.

‘지헤중’ 2차 티저는 빗속 자동차 사고로 시작된다. 이어 현실에 치열하게 부딪히는 주인공 송혜교가 등장한다. 그녀는 “안 괜찮아. 지난 10년 종일 뛰어다녔고 내가 할 수 있는 최선 다 쏟아부었어”라고 외친다. 금방이라도 눈물이 뚝 떨어질 듯 그렁그렁한 눈빛, 떨리는 목소리를 통해 ‘지헤중’ 속 송혜교가 얼마나 열심히 하루하루를 살아왔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어 그녀가 이렇게 삶에 부딪힐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암시된다. “사랑으로 모든 걸 잃어봤다. 다신 그러지 않겠다 했다’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그러나 이 같은 송혜교의 다짐을 무너뜨릴 한 남자가 나타난다. 자신을 포토그래퍼라고 소개하는 장기용이다. 장기용은 우연처럼, 운명처럼 등장해 송혜교의 마음을 흔든다.

“막연하게 안 될 거라고 생각했다. 평범한 보통의 연애를 할 수 없을 거라고”라던 송혜교는 자신을 보며 활짝 웃는 장기용에게 “왜 그렇게 웃어요?”라고 묻는다. 이에 장기용은 들뜬 목소리로 “좋아서. 네가 불러줘서”라고 답한다. 이어 드디어 마주한 두 사람은 서로에게 밝게 미소 짓는다.

이때 “안될 거라고 생각했던 평범한 보통의 연애가 왔다”라는 송혜교의 내레이션이 한 번 더 들려온다. 두 사람 사이의 보통의 사랑이 시작됐음을, 이 보통의 연애가 현실에 부딪히며 살아가는 두 사람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음을 알 수 있다.

‘지헤중’ 2차 티저는 사랑에 빠질 송혜교와 장기용의 감정선을 몰입도 있게 담아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또한 처음으로 본격적인 드라마 스토리를 보여주며 극의 주요 무대가 되는 패션 업계의 화려함도 부각했다. 무엇보다 극 중 송혜교와 장기용이 어떤 판타지도 아닌, 현실적인 보통의 연애를 그려갈 것이며 이것이 얼마나 시청자 가슴을 떨리게 할 것인지 임팩트 있게 보여줬다. 40초로도 이토록 기대감을 높인 ‘지헤중’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미스티’ 제인 작가, ‘낭만닥터 김사부2’ 이길복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미스티’와 ‘부부의 세계’를 크리에이터한 글Line&강은경이 참여했다.

한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원더우먼’ 후속으로 내달 12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