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래퍼, 푸틴 동원령에 극단적 선택 “최후의 항의 표현”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10-03 14:48:04 기사원문
  • -
  • +
  • 인쇄
러시아 래퍼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3일 영국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워키라는 예명으로 활동 중이던 현지 래퍼 이반 비탈리예비치 페투닌(27)은 지난달 30일 동원령에 반발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야만적인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해서 "내 영혼에 살인죄를 씌울 수 없다"면서 이 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투닌의 시신은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에 위치한 한 고층 건물 근처에서 발견됐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은 확인했다.

과거 러시아 육군에서 복무했던 페투닌은 텔레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남긴 영상에서 "당신들이 이 비디오를 보고 있을 때 나는 더 이상 살아있지 않을 것이다. 난 그 누구도 죽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지인이 공개한 스마트폰 메모장 등에 페투닌은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에 대해 "항의를 표현하는 최후의 방법"이라고 적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앞서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동원령을 선포하고, 30만명의 추가 군인들을 전선으로 동원하려고 시도 중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