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한채아, 공백 무색한 가슴 저릿한 모성애 연기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9-26 10:35:36 기사원문
  • -
  • +
  • 인쇄
‘금수저’ 한채아가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한채아는 지난 23일, 24일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N) 1,2회에서 흙수저 엄마 진선혜 역으로 열연 중이다.

이날 방송 초반에는 선혜와 가족들이 실종된 아들 승천을 찾기 위해 경찰서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선혜는 태용으로 운명이 바뀐 승천(육성재 분)에게 “태용아, 우리 승천이 봤니. 아줌마 승천이 없이 못 살아”라며 눈물 연기를 선보였다. 애절하게 아들을 찾는 선혜의 모습이 시청자에게 안타까움을 안기며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이후 병원에서 깨어난 승천과 운명이 바뀐 태용(이종원 분)을 보며 “엄마야, 엄마.. 무사해 줘서 고마워”라며 태용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모성애를 자극했다.

이어 운명이 뒤바뀐 승천은 원래 가족들을 위해 자신의 용돈으로 비싼 선물들을 선혜에게 보냈다. 선혜의 딸 승아(승유 분)는 선물을 받고 싶어 했지만 선혜는 선물을 받으면 안 된다며 선물들을 가지고 승천을 만났다. 원래 자신의 아들인지도 모른 채 승천을 만난 선혜는 선물을 거절했고, “우리 승천이 좀 내버려 두라”라고 승천을 다그쳤고 돈으로 살 수 없는 가족애를 보여 주었다.

이처럼 한채아는 흙수저 엄마로 돈과는 상관없이 가족들을 끔찍하게 아끼고 사랑하는 모습을 금수저 가족과는 상반되는 모성애를 보여주며 공백기가 무색하지 않게 한층 더 깊은 연기력을 선보였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