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의혹 사건 진실 조속히 규명” 촉구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9-22 16:38:01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잠시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22일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문재인 정부 태양광사업 비리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질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이 대표의 대장동 의혹 등에 대한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은 한 장관에게 “이재명 대표는 의혹 사건만 해도 대장동 의혹 등 10건 가까이가 된다. 이 부분을 앞으로 법무장관으로서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한 장관은 “통상적 범죄 수사라고 생각한다”며 “검경이 통상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같은 당 하영제 의원도 이 대표 혐의에 대해 “국토부가 성남시에 보낸 부동산 용도변경 질의 공문을 보면 국토부는 시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했는데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로 4단계 용도 변경을 해가며 흉물스러운 아파트를 지으라는 내용은 없다”며 “그런데 이재명 대표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꼬집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논란을 두고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민주당 이병훈 의원은 차기 대선주자 가운데 여권후보 1위로 한 장관이 언급되는 것을 두고 “장관이 도리를 아는 분이라면 집권 초기의 장관인데 (여론조사에서) 나를 빼달라고 의사표현을 해야 한다”며 “정치적 도리이고, 대통령을 위한 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한 장관은 “여기(여론조사)에서 빼달라 말라 이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 떠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는) 제가 원하는 결과가 아니었다”며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고 답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